여성의 마음을 제대로 읽어내는 패션계의 펭귄 신사, 알버 엘바즈가 이번 시즌 선보인 마법은 바로 매일 출근하는 세련된 도시 여성을 위한 옷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