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고 어린 모델들을 제치고 패션 하우스의 얼굴로 발탁된 아름다운 노년들. 주름만큼 풍성한 인생의 이야기에 대체할 수 없는 아름다움이 있다.

 

이맘때면 쏟아져 나오는 패션 브랜드의 광고 비주얼을 살펴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내로라하는 모델들 사이에 유독 시선을 끄는 두 사람이 있다. 바로 조앤 디디온조니 미첼이다.

 

셀린의 모델로 발탁된 조앤 디디온은 미국의 소설가로 올해로 81세. 과거 보그의 에디터로 활동했던 그녀는 노년에 접어든 지금도 스타일 아이콘으로 꼽힐 정도로 세련된 모습을 지녔다.

 

생 로랑의 새 얼굴은 72세의 포크 뮤지션 조니 미첼이다. 생전 뮤지션들과 긴밀한 사이를 유지하고 협업했던 이브 생 로랑의 행적을 되새기며 브랜드에 새로운 에너지를 불어넣기 위해 2013년부터 진행해온 뮤직 프로젝트 일환으로, 뮤지션들에게 영향력을 끼치는 그녀의 모습이 디자이너 이브 생 로랑과 비슷하다고 판단해 그녀를 모델로 선정했다는 것이 생로랑 측의 얘기다.

 

외적인 아름다움을 표현하는 것을 넘어 세월과 인생에 대한 가치를 이야기 할 수 있는 실버 모델들의 활약이 반갑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