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인한 아름다움의 표상인 사자. 그녀를 꼭 닮은 사자가 샤넬의 파인 주얼리 ‘리옹 컬렉션(Sous le Signe du Lion)’으로 환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