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조, 건조증, 각질과 예민증까지! 무시무시한 피부 고민들이 고개를 내미는 공포의 계절이 왔다 해도 두려워 마요. 훈훈한 겨울을 나기 위한 황금 보습 레시피가 여기 있으니까요.

탈수 피부를 적시는 한 모금, 수분 공급

근본적으로 피부가 목마름을 느끼게 되는 요인은 두 가지다. 수분 공급이 원활하지 않거나, 천연보습막의 부재로 이미 공급된 수분조차 잡아두지 못하는 경우. “특히 찬 계절에는 밖으로는 칼바람이 피부의 수분 보호막을 사정없이 난도질하고, 안에서는 쉴 새 없이 돌아가는 난방기가 손상된 보호막 사이로 수분을 쪽쪽 빨아 증발시켜 피부 갈증이 한층 심해지죠.” 신라호텔 더 클리닉 김명신 원장은 가을까지도 건강했던 피부가 근래 바짝바짝 마르는 기분을 느꼈다면 각질 케어가 제대로 지켜지고 있는지 점검 해보라고 조언한다. 주의할 점은 각질을 과도하게 없애는 것은 건조 증상을 더 가중시키거나 피부를 민감하게 만들 수 있다는 사실. 오래된 각질이 수분의 침투 경로를 차단하는 것과 달리 젊고 건강한 각질은 우리 피부의 최종 수비벽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이때 유용한 건 의외로 ‘수분’ 이다. 때를 밀기 전 탕에서 몸을 불리는 것과 같은 이치랄까? 브랜뉴 클리닉 윤성은 원장은 지속적으로 수분을 충분히 공급하는 것만으로도 훌륭한 각질 관리법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각질 또한 본래는 피부와 하나였잖아요. 수분이 부족한 피부일수록 억지로 떼어낼 것이 아니라, 수분을 넉넉하게 공급해 유연해진 각질이 제때 탈락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올바른 관리법이죠.” 이때 유용한 건 대기 중 수분을 자석처럼 끌어 모아 저장하는 습윤제(휴멕턴트)가 풍부한 제품이다. 대표적인 성분은 히알루론산, 글리세린, 세라마이드 등. 주로 수분 젤, 수분 세럼, 하이드라(Hydra) 등의 이름이 붙었으며, 워터나 젤처럼 투명하고 묽은 질감의 보습제가 이에 해당한다. 지성이나 중성, 수분 부족형 지성 피부라면 이러한 제품만 사용해도 피부가 마른 행주처럼 바짝 마르는 느낌이 한결 덜할 것이다. 물론 아무리 훌륭한 수분 제품일지라도 공기 중 수분이 부족하다면 무용지물. 가습기나 미스트 등을 사용해 적당한 습도를 유지해야 함은 물론이다.

1. Artistry 하이드라-V 수분길 씨럼

피부에 일차적 수분막을 만드는 데 탁월한 아티스트리의 세럼. 미네랄이 풍부한 노르웨이 피오르 워터를 베이스로 사용. 히알루론산과 글리세린 등의 보습 성분을 리포솜이라는 극도로 미세한 입자에 담아 침투력을 높였다. 30ml, 5만9천원.

2. Mikimoto Cosmetics 펄 에센스 모이스처 AM

피부 속 천연 보습 인자와 유사한 구조의 펄 콘키올린 성분과 함께 진주 추출 콜라겐, 스콸렌, 당세라미드 등 귀한 보습 성분들로 이루어져 있다. 계면활성제 등의 자극 성분이 거의 없어 순한 편이며, 끈적이지 않고 가볍게 스며든다. 30ml, 9만원.

3. Vichy 아쿠알리아 떼르말 다이나믹 하이드레이션 세럼

피부 속에서 물을 잡아두는 성질이 있는 히알루론산이 주성분. 효모 추출물과 홍조류 추출물 등 피부 친화적인 보습 성분을 더해 촉촉한 젤 타입임에도 보습력이 강하고 오래간다. 30ml, 4만5천원대.

4. Skin Ceuticals 하이드레이팅 B5

로열젤리와 맥주 효모, 동물의 간과 각종 알에서 발견되는 수용성 비타민인 판토텐산이 주요 성분인 스킨수티컬즈의 에센스. 피지 분비를 정상화해 자연스러운 보습막을 형성한다. 자극 성분이 거의 없어 눈가나 입술 등에도 사용할 수 있다. 30ml, 8만8천원대.

5. Kate Somerville 하이드라케이트 라인릴리즈 페이스 세럼

히알루론산을 중심으로 펩티드와 식물성 지질, 해조류 추출물을 더한 케이트 서머빌의 세럼. 강력한 수분 공급과 더불어 탄력, 안색 개선 기능도 있는 다기능 제품이다. 30ml, 23만2천원.

6. Diptyque 로즈 에센스 워터

다마스크 장미 추출물이 주요 성분으로 그 비중이 무려 84%나 된다. 오렌지 블로섬, 라벤더, 금산화 등 식물과 꽃에서 추출한 에센스 성분을 더해 비타민과 미네랄이 풍부하고, 자극 없이 편안하게 피부에 수분을 공급한다. 150ml, 8만5천원대.

7. Kenzoki 멜트 인 모이스처라이징 로션

토너이지만 로션이라는 이름이 붙었을 정도로 은방울꽃 추출물을 비롯한 각종 식물 추출물과 오일, 진정과 항산화 성분까지 들어 있는 겐조키의 수분 로션. 피지 분비가 많은 지성 피부라면 단독으로 하나만 써도 무난하다. 200ml, 4만4천원.

 

건조 피부를 지키는 보디가드, 유분 공급

아무리 바르고 덧바른다 해도 그때뿐. 젖은 수건을 올려두었다가 뗀 것마냥 피부가 금세 메마른 기분이라면 추가적인 조치가 필요하다. 주로 피지 분비가 적은 건성 피부나 이맘때면 건성에 가까워지는 중성 피부가 이런 증상을 호소하는데, 수분을 충분히 공급해도 이를 안전하게 담아낼 보호막(피지를 비롯한 유분)이 없어 마치 밑 빠진 독에 물을 부은 것처럼 부질 없어진 경우다. 방법은 두 가지다. 먼저, 각질층에 적당한 유분이 스며들게 하여 세포들끼리 유기적인 관계를 유지하고, 그 치밀함으로 인해 자연스레 수분을 품을 수 있도록 한다. 주로 중건성 피부에 적합한 보습법으로 수분 에센스 등으로 양질의 물을 더한 다음, 유분과 수분이 균형 있게 배합된 로션이나 에멀션을 덧바르는 식이다. 이때 최근 주목받는 오일 화장품이 유용하게 쓰인다. 몇 방울의 오일은 즉각적인 소프트닝 효과와 함께 빠르게 스며들어 천연 보습막을 복구해주기 때문. 반면, 유분 공급만으로 해결이 어려운 경우도 있다. 극도로 건조한 피부나 건조한데 예민하기까지 해서 단순히 촉촉해지는 것만으로는 부족함을 느끼는 민감성 피부. “유효 성분을 효과적으로 흡수시키는 것을 넘어 코팅 효과가 있는 제품을 발라 피부 위를 덮어주는 것이 좋아요.” 윤성은 원장은 세안 후 최대 1분 이내, 수분 공급, 유분 공급, 보습막 형성 단계까지 마쳐 완벽하게 수분을 밀봉하라고 덧붙였다. 앞서 말한 유수분을 고루 공급하는 방법이 얇은 옷을 겹겹이 껴입는 것이라면, 이건 틈이 보이지 않는 두꺼운 패딩 재 킷을 입은 듯한 효과. 단순히 촉촉해지는 정도를 넘어 피부 결속을 강화해 피부가 단단해지는 듯한 기분을 주지만, 중지성 피부에 바르면 되려 트러블을 일으킬 수 있으니 주의한다. 일반적으로 ‘수분’이라는 제품명이 무색하리만큼 수분보다는 각종 오일과 왁스, 버터 성분을 담은 제품들로 버터나 밤(Balm)처럼 단단한 제형의 모이스처라이저가 이에 해당한다.

1. Chanel 이드라 뷰티 마이크로 버블 쎄럼

4,000여 개의 미세 버블로 채워진 전혀 새로운 포뮬러의 제품. 좁쌀만 한 버블에 제품이 가진 모든 유효 성분을 담았다. 카멜리아 꽃에서 얻은 독자적인 수용성 활성 성분을 비롯, 카멜리아 씨앗 오일의 영양과 보습력을 제공한다. 30ml, 12만8천원. (1월 출시)

2. Nars 나스스킨 리스토러티브 나이트 트리트먼트

천연 지질 장벽을 강화하는 동시에 항산화 기능을 하는 아몬드와 자두, 쌀겨 오일 등 식물성 오일로 이루어졌다. 피부에 닿으면 오일 상태로 변하는 젤 포뮬러로 퍼짐성이 좋고 막을 형성해 피부가 매끈해진다. 30ml,12만8천원.

3. Amore Pacific 그린티 씨드 트리트먼트 오일

매년 겨울, 단 한 번 수확할 수 있는 제주 녹차다원의 씨앗에서 짠 기름. 비타민 E, 폴리페놀, 카테킨, 캄페롤 등 천연 항염&항산화 성분이 풍부해 피부 장벽의 방어력을 높인다. 은은한 녹차꽃 향. 20ml, 20만원.

4. Avene CPI 스킨 리커버리 크림 리치

방부제, 향료, 색소 등이 전혀 없어 순하며, 의약품 수준의 멸균 생산 시스템을 통해 생산되었다. 물 대신 아벤느 온천수를 썼고, 특허 성분인 파르세린Ⓡ과 스콸렌, 식물성 글리세린 등 피부 친화적인 유분도 담았다. 민감성 피부의 진정용으로 추천. 50ml, 3만7천원.

5. Lirikos 마린 트리플 컨센트레이트

가벼운 보습 성분 위주로 중·건성, 심하지 않은 지성 피부의 겨울나기용으로 적합하다. 각질 케어와 진정, 오일 컨트롤 기능도 있는 다기능 제품. 젤 타입 크림으로 가벼운 막을 만들어 피부를 촉촉하게 한다. 50ml, 5만5천원.

6. Cattier by Ontree 스위트 아몬드 오일

당근 추출물(49.97%), 스위트 아몬드 오일, 참깨 오일 등 피부에 좋은 유기농 식물성 원료들로 구성된 까띠에 페이스 오일. 항산화제 역할을 하는 토코페롤이 더해졌다. 가벼운 편이라 편안하게 잘 펴 발리고, 다른 스킨케어 제품에도 무난히 섞인다. 50ml, 3만원.

7. Primera 미라클 시드 컨센트레이트 오일

사람의 피지와 구성이 비슷해 편안하게 잘 스며드는 호호바 오일을 베이스로 연꽃씨, 포도씨, 동백씨, 크랜베리씨, 라즈베리씨 등 고급의 천연 식물성 오일을 배합했다. 흡수력과 퍼짐력이 좋고 모공을 거의 막지 않는다. 30ml, 5만8천원대.

8. Guerlain 수퍼 아쿠아 나이트 밤

겔랑의 수분 공급 기술이 집대성된 제품. 밤사이 피부의 탈수 현상을 집중적으로 개선하고, 풍부한 영양감을 더해 방어벽을 강화한다. 밤 타입이지만 모공을 막는 성분이 거의 없어 피부 타입에 상관없이 쓰기에 좋다. 50ml, 18만1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