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 디자인 어워드 2015의 결승에 오른 8명이 밝혀졌다

 

지난해 우리나라 참가자인 김민주가 우승의 영광을 거머쥐어 국내에서도 이름을 알린 H&M 디자인 어워드. 올해로 4회째를 맞는 이 어워드는 차세대 패션 디자이너를 발굴, 육성하기 위한 이 경연의 8명의 결승 진출자가 밝혀졌다.

 

참가자들의 작품은 재기와 아이디어로 반짝인다. 죽음에 대한 긍정적인 시각을 의상으로 풀어 낸 막달레나 브로즈다, 테이핑 기법을 이용한 독특한 아웃도어를 선보인 안드레아스 에켈로프, 직접 손으로 직조한 원단을 이용해 미니멀한 컬렉션을 선보인 그라함 팬과 미술을 전공한 안드레아 지아페이, 움직이는 순간 포착되는 옷의 이미지를 담은 제임스 켈리, 어머니에 대한 추억을 모티브로 작업한 레오나드 코식, 그리고 90년대 초 소비에트 연방이 무너지며 혼란스러운 러시아 사회를 살아가는 아이들에 대한 다큐멘터리 영화 <레닌그라드스키의 아이들>에서 얻은 영감을 컬렉션에 녹여 넣은 사이먼 리피오나 오닐 등이 그들이다.

 

이 어워드의 우승자는 내년 1월 27일에 결정된다. 우승자는 한화로 약 8천만 원의 상금을 받게 되며 스톡홀롬 패션 위크에서 자신의 컬렉션을 가지고 쇼를 진행할 수 있다. 본인의 우승 컬렉션 작품을 상품화해 일부 H&M 매장에서 실제로 판매할 수 있으며 디자인 멘토링을 받을 수 있는 기회 역시 주어진다. http://designaward.hm.com/ 에 접속하면 이 디자인 어워드에 대해 더 많은 정보를 볼 수 있는 건 물론 자신의 마음에 든 후보에게 투표할 수 있으니 지금 바로 접속해 볼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