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청나게 진지한 장난꾸러기들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엄청나게 진지한 장난꾸러기들

2016-01-21T12:34:52+00:002014.11.28|피플|

잭 블랙, 그리고 카일 개스와 미리 전화로 만났다.

 

당신들에게 궁금한 점을 물어보라고 하자, 많은 팬들이 질문 대신에 두 가지 얘기를 하더라. ‘왜 이제야 한국에 오나?’ 그리고 ‘사랑한다’.
우리가 왜 지금까지 한국에 안 갔지, 카일?
카일 아마 와달라는 말이 없어서 아닐까.
그렇다, 우리는 사랑이 있는 곳으로 가는 것 같다. 한국이 우리를 사랑하는지 확신이 없었다. 하지만 이제는 안다. 한국인들이 우리가 필요하다고 말했으니까. 한국인에겐 우리만의 로큰롤이 필요하다. 우린 슈퍼 히어로와 같아서 우리를 필요로 하는 곳에 나타난다. 위급한 일이 있을 때 등장하는 록의 어벤저스라고나 할까!

 

블랙 사바스, 아이언 메이든, 주다스 프리스트 같은 메탈 밴드를 떠올리게 할 정도로 진지한 음악을 하면서 가사나 아트워크, 퍼포먼스와 뮤직비디오 등 은 무척 코믹하다. 밴드의 정체성을 뭐라고 설명할 수 있을까?
한국에 아직도 음반 가게들이 있나? 우리 음반은 음반 가게의 어떤 섹션에 들어갈까?
카일 우린 올해의 코미디 음반 상을 탔지….
하지만 난 우리가 록을 하고, 올해의 록 음반상을 탔어야 한다고 생각해. 난 우릴 코미디로 한정 짓지 않아. 우리가 코미디라고 생각해, 카일?
카일 아니.
사람들이 우리가 재미있다고 생각하는 건 이해하지만, 우린 웃음거리는 아니다. 이게 뭐가 다른 건지 이해할 수 있나? 우리와 비슷한 밴드는 아무도 없고, 우리와 같은 카테고리로 분류될 수 있는 밴드도 없다. 우리 말고 웃긴 록 밴드가 또 있나?
카일 포이즌?
응. 하지만 그들은 웃기려고 웃기는 건 아니지. 하하. 음, 플라이트 오브 더 콩코즈(동명의 HBO 드라마 주인공으로, 미국으로 건너와 음악을 하는 뉴질랜드의 양치기 청년 두 사람)라는 밴드가 있긴 하지만 우리가 훨씬 더 로킹하다. 뭐, 그걸 놓고 경쟁하는 건 아니지만. 우린 록계에서 핵심적인 어릿광대들이다.

 

늘 코믹한 뮤직비디오를 찍는다. 영화 산업에 오래 종사해온 잭의 아이디어도 반영되나? 

우리 곡들은 전부 상당히 직설적이어서 메타포가 없다. 그리고 우리 뮤직비디오는 거의 우리가 노래하는 가사의 내용을 담아낸다. 스파이크 존즈가 <반지의 제왕> 아이디어를 가지고 오긴 했지만, 기본적으로 우리가 쓴 가사 내용을 우리가 풀어내는 거다. 카일, 우리가 크레딧을 전부 차지하면 안될까? 크레딧에 이름을 올려줄 만한 사람이 한 명도 생각이 안 나.
카일 응, 전부 우리 아이디어였지. 크레딧은 다 우리 거야.

 

둘이 밴드를 시작하게 된 스토리가 궁금하다.
액티브 갱 극단이라는 곳에서 만나서 절친이 됐다. 둘이 밴드를 결성하기로 하고 카일의 아파트에서 정말 많은 시간을 보냈다. 몇 년 동안이나 곡을 쓰고 계획을 세웠다. 음악을 익혀가고, 대마초를 피우고, 비디오 게임을 했다. 우린 형제나 다름없다.
카일 우리의 첫 공연을 잊을 수가 없다. 그 공연을 본 관객들은 공연을 보기 전과 같을 수 없게 되었다. 최고의 관객들이었다. 우리가 그들의 삶을 바꿔놨다.

 

1994년에 결성해 벌써 20년의 세월이 흘렀다. 몸매 외에 두 사람의 공통점이 있다면?
카일은 음이고 나는 양이다. 피넛 버터 샌드위치에서 나는 빵이고 카일은 피넛 버터다. 나는 고기고 카일은 고기와 잘 어울리는 맛있는 소스. 로큰롤은 화학작용과도 비슷하다. 한국에서 사람들이 좋아하는 음식이 뭔가?

 

비빔밥이라는 음식이 있다. 밥과, 여러 가지 채소를 섞어 먹는데 소스로 고추장이 들어간다.
그럼 난 밥과 채소고 카일은 거기에 정말 잘 어울리는 매운 고추장이다.
카일 한국에서도 고기를 구워 먹나?
아, 맞다. 그럼 난 돼지고기고 카일은 소고기다. 한국의 고기 구이가 정말 맛있나? 한국에 가면 꼭 먹어보고 싶다.

 

너바나 출신이며 푸파이터스 등의 밴드를 하는 드러머 데이브 그롤이 매번 레코딩에 참여할 정도로 중요한 역할을 하던데, 또 가깝게 지내는 다른 뮤지션은 누가 있나?
카일 음, 데이브 그롤은 정말 멋지지. 피시(Phish)를 아나?
피시도 한국에 간 적이 있나? (피시의 멤버 페이지 맥코넬은 테네이셔스 D의 1집에서 키보드를 연주했다) 벡 공연에서 우리가 오프닝을 한 적이 있지, 러시랑은 친하다.
카일 펄 잼 공연의 오프닝 팀으로 서기도 했다.
한국에서는 어떤 록 밴드가 인기 있나?

 

음… 콜드플레이?
아, 그런가. 우린 콜드플레이랑 친하다. 걔네 노래 중에 몇 곡이 우리가 쓴 거라서 법정까지 가서 합의를 봤다.

 

크리스 마틴 쪽에서는 그런 얘기 없더라. 12월에 만나게 될 한국 관객들에게, 공연을 더 즐겁게 볼 수 있도록 조언을 준다면?
카일, 여기서 한 방이 필요해. 거창한 말. 사람들의 주목을 끌 만한 말. 뭐라고 해야 하지?
카일 한국 사람들이여, D가 간다!
에이, 그거는 약하지. 한국이여, 테네이셔스 D가 간다! 우리가 콜드플레이보다 훨씬 낫다! 당신이 콜드플레이를 사랑한다면, 우리도 조금은 좋아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