쏟아지는 신제품 중에서도 에디터의 소유욕을 자극하는 물건 세 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