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한 아이디어와 키치한 디자인이 접목된 액세서리를 만드는 202팩토리(202 Factory)의 디자이너 이보람과의 만남.

'필로 토크'라는 주제로 촬영한 이번 시즌 룩북 이미지.

‘필로 토크’라는 주제로 촬영한 이번 시즌 룩북 이미지.

 

 

202팩토리에 대해 간단히 소개를 부탁한다.

보다 색다르고 재기 발랄한 표현 수단은 없을까? 어느 날 문득 머릿속 에 스친 단순한 의문으로부터 202팩토리는 시작되었다. 일상 속 에 어지럽게 흩어져 있는 여러 가지 색상의 조합, 장신구로는 도 무지 쓰일 수 없을 것 같은 다양한 재료는 복합 생산되어 새로운 스타일로 태어난다.

202팩토리라는 브랜드명에 담긴 의미는?

아주 사소하고도 단순 한 이유인데, 브랜드를 만들 당시 늘 202번 버스를 타고 다녔다. 그리고 앤디 워홀처럼 나만의 팩토리를 만들고 싶었다. 이 둘을 조합해서 만든 이름이다.

202팩토리는 그래픽과 패턴, 형태가 사랑스럽다. 영감에 대해 이야기해준다면?

영화의 한 장면, 책의 한 구절부터 친구들과의 짤막한 대화에 이르기까지 영감의 요소는 무궁무진하다. 이번 시즌에는 아티스트 차예원의 전시에서 콜걸이라 는 캐릭터가 너무 마음에 들어서 협업을 요청했다. 여기에 잠자리에서 하는 은밀한 이야기를 지칭하 는 필로 토크(Pillow talk)라는 주제를 접목시켰다.

 

아티스트 차예원의 콜걸 캐릭터를 이용한 가방.

아티스트 차예원의 콜걸 캐릭터를 이용한 가방.

 

 

2014 F/W 컬렉션을 구상하면서 가장 많이 떠오른 이미지는 무엇이었는지?

‘필로 토크’라 는 영화의 장면들과 코믹북 이미지들.

 

202팩토리의 시그너처 아이템은?

내용물이 훤히 들여다보이는 스터드봉이 달린 PVC 클러치.

 

디자인 철학이 있다면?

언제나 재미있고 유쾌하게!

 

평소 사랑하는 것들.

시간이 지나도 절대 변하지 않을 것 같다. 심슨과 해리포터, 야자와 아이의 모든 만화, <원피스>, <슬램 덩크 >, 영화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와 <블루 발렌타인>, 롤리타 와 마틸다, 에디 세즈윅, 친구들과의 술자리, 핑크색, 공항, 침대.

 

요즘 매료되어 있는 것은?

여행. 홍콩 여행을 다녀온 지 2주 만에 뉴욕으로 날아간다. 금전 상황이 한계에 다다를 때까지 쉴 새 없 이 여행을 떠나고 싶다.

 

계획하고 있는 재미있는 일이 있다면?

아직 구상 중인데 크리스마스와 밸런타인데이의 특별한 이벤트가 될 컬래버레이션과 의류 브랜드를 구상 중이다.

 

가장 많이 사용하는 소재인 아크릴을 이용한 클러치.

가장 많이 사용하는 소재인 아크릴을 이용한 클러치.

 

 

카툰처럼 키치한 분위기의 수화기 프린트 클러치. 

카툰처럼 키치한 분위기의 수화기 프린트 클러치.

 

 

투명한 아크릴 소재의 담배 케이스.

투명한 아크릴 소재의 담배 케이스.

 

 

하트 펜던트 목걸이.

하트 펜던트 목걸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