붙잡아둘 수 없는 찬란한 청춘, 그 시절 늘 함께였던 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