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가을이다. 옷차림도 마음도, 얼굴마저 무겁고 칙칙해지는 계절. 건강한 혈색을 불어넣어줄 구세주가 절실할 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