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의 강렬한 햇살과 덱케, 그리고 한예슬이 함께 그려낸 패션 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