멋대로 뒤섞여 믹싱된 일렉트로닉 뮤직을 닮은 레이브 프린트가 화두에 올랐다.

프린트 열풍이 식을 줄을 모른다. 나올 수 있는 디자인은 거의 다 나온 만큼 소재의 차별화가 승패를 가르는 중요한 요소가 되었기에 앞으로도 프린트에 집중하는 경향은 쉽게 사그라질 것 같지 않다. 이번 시즌으로 한정하자면, 눈이 시릴 정도로 화려한 색상과 무엇을 표현한 것 인지 알기 힘들 정도로 추상적으로 표현된 무늬(일렉트로닉 음악을 믹싱하듯이 무늬가 섞였다고 하여 레이브 프린트라고도 불린다), 표면 전체에 프린트를 덮어 그 자체가 컬렉션 전체의 ‘스테이트먼트’ 룩이 되도록 배치한 것 등이 포인트다. 가장 혁신적인 프린트 사용을 보여 주는 드리스 반 노튼은 시린 형광색에 추상화된 나뭇잎, 옵아트 줄무늬로 눈에 띄는 룩을 완성했고, 샤넬의 칼 라거펠트 역시 색색의 기하학적인 도형을 자르고 겹친 프린트로 신선한 느낌을 강조했다. 룩 전체를 뒤덮은 프린트는 마르니MSGM, 펜디프라다, 토즈, No.21, 스포트막스 등 소재 개발에 강점을 보이는 밀라노 디자이너들의 쇼에 자주 등장하여 프레스와 바이어들의 시선을 제대로 사로잡았다. 프린트만 보면 어느 브랜드인지 맞힐 수 있을 정도의 ‘한 점 승부’ 프린트는 거의 자취를 감췄다는 점도 기억할 만한 대목. 호랑이 프린트로 큰 재 미를 봤던 겐조는 의미가 모호한 여러 무늬를 섞었고, 프로엔자 스쿨러는 입고 있는 모든 옷의 무늬를 다르게 하는 실험적인 프린트 사용법을 보여주었다.

 

아티스틱한 무늬의 조합으로 이루어진 버버리의 큼직한 가방.

아티스틱한 무늬의 조합으로 이루어진 버버리의 큼직한 가방.

 

 

프린트 룩을 더욱 화려하게 만들어줄 돌체&가바나의 크리스털 귀고리.

프린트 룩을 더욱 화려하게 만들어줄 돌체&가바나의 크리스털 귀고리.

 

 

그래픽적으로 재편성한 지브라 무늬의 슈즈는 샬롯 올림피아 제품.

그래픽적으로 재편성한 지브라 무늬의 슈즈는 샬롯 올림피아 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