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가을, 겨울 시즌을 따뜻하고 멋스럽게 만들어 줄 니트 웨어!

털실을 하나하나 엮어 만드는 니트 웨어는 슬로 패션의 선두주자로 꼽힌다. 털실을 짜서 만드는 제작 방식으로 나올 수 있는 디자인에 한계가 있기에, 다채롭고 새로운 것이 우선하는 패션계에서 가시적으로 사용하기 어렵기도 했다. 그런데 이번 시즌에는 사정이 좀 다르다. 이번 컬렉션에서 니트 웨어는 ‘겨울 패션의 꽃’이라고 하는 코트나 모피 사이에서도 눈에 확 띄는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는데, 무엇보다 런웨이에서도 니트 웨어가 적극 등장한 것이 눈에 띈다.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상하의를 모두 니트로 구성해버린 토털 니트 룩은 도시를 불문하고 트렌디한 쇼의 전면에 등장하며 새로운 룩의 유행을 알렸다. 셀린의 피비 파일로는 니트 튜닉과 니트 판탈롱 팬츠를 세트 개념으로 매치해 니트 유행의 선봉에 섰고, 올슨 자매의 더 로우는 느슨한 카울 네크라인의 오버사이즈 스웨터와 스커트를 매치한 룩으로 여자들의 소장욕에 불을 제대로 지폈다. 상하의를 통일한 토털 니트 룩은 마크 제이콥스, 스텔라 매카트니, 소니아 리키엘, 끌로에, 하이더 애커만, 마이클 코어스 등에서도 공통적으로 선보인, 이번 시즌 손꼽히는 키 룩 중 하나다. 마지막으로 니트와 울 소재를 접목해 독특한 실루엣을 만든 사카이, 가죽을 꼬아 니트와 같은 짜임을 만든 발렌시아가, 니트의 꼬임을 모티프로 활용한 빅터&롤프의 예처럼 ‘스트리트다운’ 활용은 룩 전체를 쿨하게 만든다는 점도 잊지 말기를.

 

토털 니트 룩에는 간결한 가죽 핸드백이 잘 어울린다. 로에베 제품.

토털 니트 룩에는 간결한 가죽 핸드백이 잘 어울린다. 로에베 제품.

 

 

니트와 스카프를 함께 매치하는 것이 트렌드다. 폴 스미스의 실크 스카프.

니트와 스카프를 함께 매치하는 것이 트렌드다. 폴 스미스의 실크 스카프.

 

 

니트 위에 스카프를 고정할 때 사용하기 좋은 로에베의 핀.

니트 위에 스카프를 고정할 때 사용하기 좋은 로에베의 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