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시즌이 시작되었다. 이 계절, 여자들은 얼굴을 위해 무얼 준비해야 할까? 더블유만의 뷰티 시각으로 가려낸
2014 F/W 시즌 주목해야 할 제품들이 여기 있다.

MAC
 

미네랄라이즈 모이스처 SPF 15 파운데이션 30ml, 5만2천원. 모델이 착용한 골드 스트랩의 원피스는 Zara 제품.

미네랄라이즈 모이스처 SPF 15 파운데이션 30ml, 5만2천원. 모델이 착용한 골드 스트랩의 원피스는 Zara 제품.

맥 2014 F/W 트렌드
새로운 뉴트럴 룩, 오프 컬러 “예측 불가한 색상들 특히, ‘오프’ 컬러는 이번 시즌 가장 핫한 트렌드지요.” 메이크업 아티스트 린 데스노이어의 말이다. 이번 시즌만큼은 단정함이란 단어를 아주 잊어도 좋을 듯하다. 일견 칙칙해 보이기까지 하는 브라운과 구릿빛, 탁한 핑크, 거뭇하니 멍이 든 듯한 자주색까지 어둡고 탁한 색들이 오히려 얼굴을 밝혀주는 키 포인트가 되었으니까. 칙칙하다 할지 모르겠지만 어둡고 탁한 색상들이 오히려 얼굴에 광채와 생기를 더해주는 마법을 발휘한다. 채도도 명도도 모두 경계가 불분명해 보이는 색상들이지만, 본래 피부가 가지고 있는 톤에 날이 선 듯 차가운 동시에 섬세함을 줄 수 있는 뉴트럴 룩의 새로운 해석이다.

위부터 | 립스틱(씬) 3g, 2만9천원. 스튜디오 스컬프트 디파이닝 파우더 10g, 4만5천원. 미네랄라이즈 핀휠 아이섀도우(브론즈 에셋) 2g, 3만2천원.

위부터 | 립스틱(씬) 3g, 2만9천원. 스튜디오 스컬프트 디파이닝 파우더 10g, 4만5천원. 미네랄라이즈 핀휠 아이섀도우(브론즈 에셋) 2g, 3만2천원.

맥의 스프링 룩
HOW TO
피부 표현 오프 컬러가 가진 색감을 제대로 발휘하려면 투명하면서 은은한 윤기가 도는 피부가 중요하다. 미네랄 성분의 ‘미네랄라이즈 모이스처 SPF 15 파운데이션’을 바른 뒤 ‘스튜디오 스컬프트 디파이닝 파우더’를 얼굴 전체에 가볍게 쓸어주어 매끈하면서 실키한 피부를 만들자.

아이 메이크업 새로운 스모키 아이 기법이 필요하다. 너무 정교하거나 강해 보이지 않는 것이 중요한데 ‘미네랄라이즈 아이섀도우 핀휠(브론즈 에셋)’이라면 훌륭한 대안이 된다. 베이지부터 브라운, 골드, 다크 초콜릿 등 서로 다른 4가지 톤의 아이섀도로 구성돼 깊이감 있는 눈매를 연출하기에 그만이다. 여기에 ‘플루이드라인 아이펜슬(어스 사인)’을 더해 눈의 점막을 채워주면 눈매를 보다 모던하게 표현할 수 있다.

립 컬러 브라운과 레드 톤이 섞여 언뜻 보면 검붉어 보이는 립 컬러로 고혹적인 무드를 더하는 것이 오프 컬러 룩의 포인트. 단, 입술에 물을 들이는 느낌을 잊지 말 것. 입술 중앙부터 시작해 두드리듯 발라야 오히려 피부 톤이 맑게 살아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Chanel
샤넬

쿠튀르 광채 피부
스킨케어 단계를 아무리 충실하게 따랐다 하더라도, 메이크업 마지막 단계에 따라 피부 표현은 달라질 수 있다. 무엇보다 늦은 저녁까지 어떻게 피부가 유지되는지가 바쁜 현대 여성에게는 관건! 샤넬 ‘비타뤼미에르 루즈 파우더 파운데이션’은 파우더지만, 파우더라고 그 기능을 한정하기에는 아까울 정도다. 피부에 닿는 순간은 파우더처럼 가볍게 발리지만 피부를 감싸는 느낌은 플루이드 파운데이션처럼 촉촉하고 편안하기 때문이다. 그 비밀은 파우더에 숨어 있는 카놀라 오일 유도체 덕분이다. 단, 5초의 파우터 터치만으로도 마사지를 받은 듯 피부가 촉촉하게 유지된다. 또 미세한 파우더가 블규칙한 피부 표면을 매끄럽게 만들며, 샤넬만의 기술이 집약된 운모 파우더에 함유된 진줏빛 색소들이 빛을 반사해 피부에 광채를 부여한다. 워낙 미세한 파우더라 여러 번 덧발라도 답답하지 않고, 오히려 빛 반사를 극대화하는 덕분에 피부에 온기를 더해 건강하게 보이는 것이 장점이다.

비타뤼미에르 루즈 파우더 파운데이션 SPF 15, 15g & 미니 가부키 브러시 9만3천원.

비타뤼미에르 루즈 파우더 파운데이션 SPF 15, 15g & 미니 가부키 브러시 9만3천원.

마법과 같은 터치
샤넬의 새로운 파우더만큼이나 탐나는 것은 미니 사이즈의 가부키 브러시다. 샤넬이 얘기하는 바르는 애티튜드의 우아함도 갖추고 싶다중시한다면 특별한 감각을 전해주기에 더없이 좋다. 마치 액세서리처럼 깜찍한 크기, 피부에 닿을 때의 부드러운 감촉, 적당한 양의 파우더가 담기는 실용성까지 겸비한 똑똑한 브러시다. 덧바르는 것에 따라 커버력은 향상되지만, 피부 표현의 자연스러움은 그대로 유지된다. 손목의 힘을 최대한 빼고 얼굴의 중앙에서 바깥쪽으로 가볍게 원을 그리며 미끄러지듯 바르는 것이 메이크업 팁이다.

피부 표현 팔레트
같은 아시아 여성이라도 피부 톤은 달라질 수 있다. 화이트닝 케어에 집중한 여성을 위한 가장 밝은 컬러(10번)에서 태닝 마니아를 위한 어두운 컬러(40번)까지 4가지 컬러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SPF 15 자외선 차단 성분까지 함유해 피부를 부드럽게 보호해줄 것이다. 좀 더 혈색 있는 피부 표현을 하고 싶다면 핑크빛 ‘로즈 글라시에’를 양볼에 바르는 것도 좋을 듯.

Estee Lauder
에스티 로더
 

왼쪽부터 | 어드밴스드 나이트 리페어 싱크로나이즈드 리커버리 콤플렉스 II 50ml, 15만5천원대. 마이크로 에센스 스킨 액티베이팅 트리트먼트 로션 150ml, 13만5천원대. 어드밴스드 나이트 리페어 아이 크림 15ml, 9만5천원대.

왼쪽부터 | 어드밴스드 나이트 리페어 싱크로나이즈드 리커버리 콤플렉스 II 50ml, 15만5천원대. 마이크로 에센스 스킨 액티베이팅 트리트먼트 로션 150ml, 13만5천원대. 어드밴스드 나이트 리페어 아이 크림 15ml, 9만5천원대.

안티에이징 삼총사
마이크로 에센스와 갈색병은 함께 바를 때 안티에이징 효과가 극대화된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가? 출시와 함께 폭발적인 인기를 끈 ‘마이크로 에센스 스킨 액티베이팅 트리트먼트 로션’은 세안 후 처음 바르는 퍼스트 에센스로 피부의 근본을 탄탄하게 만들어준다. 6번의 진화를 거듭한 일명 ‘갈색병’이라 불리는 ‘어드밴스드 나이트 리페어 싱크로나이즈드 리커버리 콤플렉스 II’는 손상된 피부를 재생시켜주는 에센스로 이 둘은 서로에게 짝궁과 같은 존재다. 두 제품을 함께 사용하면 마이크로 에센스를 단독으로 사용했을 때보다 피부의 수분율이 38% 이상 상승했다고 실험 결과 증명됐다. 여기에 빼놓은 수 없는 신제품 ‘어드밴스드 나이트 리페어 아이 크림’은 눈가 노화의 다양한 증후를 한 번에 잠재워 눈가를 환하고 빛나게 가꿔준다. 마이크로 에센스, 갈색병, 갈색병 아이 크림은 안티에이징을 완성하는 삼총사다.

끊임없는 혁신
에스티 로더의 살아 있는 전설, 나이트 리페어는 1982년 처음 세상에 나왔다. 약국의 갈색병을 보고 영감을 받은 에스티 로더 여사는 리페어라는 개념을 화장품에 최초로 도입해 제품을 탄생시켰고, 그 후 ‘갈색병’이라는 애칭이 붙게 됐다. 6번의 진화를 거듭하는 동안 여전히 판매에 있어서 No.1(보떼 리서치 결과, 2014년 1월~6월) 자리를 굳건하게 지키고 있다. 그 이유는 지속적으로 수분을 공급하고, 유해 환경으로부터 피부를 개선하고, 밤사이 리페어 효과를 극대화하는 등 강력한 안티에이징 효과에 있지 않을까.

마이크로 리페어
아시아 여성을 위해 특별히 개발된 ‘마이크로 에센스 스킨 액티베이팅 트리트먼트 로션’은 마이크로 입자의 영양소가 피부 속 깊숙이 흡수되는 것이 특징이다. 피부의 근본을 강화시켜 피부 속으로부터 차오르는 빛을 끌어내는 것. 묽고 촉촉한 텍스처의 에센스를 바르면 피부가 즉각적으로 매끄러워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갈색병 아이 크림
갈색병의 강력한 재생 기술을 기반으로 탄생한’ 어드밴스드 나이트 리페어 아이 크림’. 낮 동안 환경 오염 물질, 오존, 자외선 등으로부터 자극받은 눈가 피부를 밤사이 재생하고, 즉각적인 수분 공급과 진정 효과를 선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