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겨울을 위한 모피 백.

왼쪽부터 SIMONE ROCHA, DVF, GIVENCHY

왼쪽부터 SIMONE ROCHA, DVF, GIVENCHY

지구 온난화로 한층 혹독해진 겨울철을 대비해 디자이너들이 고안해낸 것은 보기만해도 따뜻한 모피 백. 모피의 명가 펜디는 최초로 가젤 소재를 이용해 백을 만들어냈고, 지방시의 리카르도 티시는 아스트라한 모피 코트에 같은 소재의 포트폴리오 백을 매치시켰으며, 토즈와 데렉 램, 니나리치 하우스 또한 보드랍고 폭신폭신한 밍크 소재 백을 모델들의 손에 들려 내보냈다. 북슬북슬한 모피로 덮인 포근한 백을 시몬 로샤의 모델들처럼 가슴에 품고 다니면 겨울이 두렵지 않을 듯!

왼쪽부터 DEREK LAM, NINA RICCI

왼쪽부터 DEREK LAM, NINA RICCI

 

가젤 소재의 바이더웨이 백은 펜디 제품. 4백88만원.

가젤 소재의 바이더웨이 백은 펜디 제품. 4백88만원.

 

두 가지 톤의 밍크 모피가 사용된 토트백은 토즈 제품. 3백70만원대.

두 가지 톤의 밍크 모피가 사용된 토트백은 토즈 제품. 3백70만원대.

 

아스트라한 소재의 토트백은 셀린 제품. 가격 미정.

아스트라한 소재의 토트백은 셀린 제품. 가격 미정.

 

부드러운 파스텔 톤의 모피로 덮인 클러치는 프로엔자 스쿨러 제품. 가격 미정.

부드러운 파스텔 톤의 모피로 덮인 클러치는 프로엔자 스쿨러 제품. 가격 미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