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하고 역동적인 발레리노의 몸짓은 이번 시즌 여림과 강인함을 정의한 바네사 브루노의 실루엣과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