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세하고 강렬한 나비 프린트. 우아한 40년대 실루엣과 바우하우스풍 밴드의 매혹적인 교집합. 올가을, 서정적인 쿠튀르 터치를 더한 지방시의 하이엔드 글래머가 펼쳐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