찢어지고, 낡아야 산다. 각양각색으로 찢어진 디스트로이드 진 스타일링.

나팔바지의 소환

레오퍼드 프린트가 잔잔하게 프린트된 하늘색 셔츠는 구찌 제품. 30만원대. 부츠컷 데님 팬츠는 씨위 제품. 43만원. 홀스빗 장식 부츠는 구찌 제품. 1백20만5천원. 갈색 꼬임 벨트는 갭 제품. 7만9천원

레오퍼드 프린트가 잔잔하게 프린트된 하늘색 셔츠는 구찌 제품. 30만원대. 부츠컷 데님 팬츠는 씨위 제품. 43만원. 홀스빗 장식 부츠는 구찌 제품. 1백20만5천원. 갈색 꼬임 벨트는 갭 제품. 7만9천원

스트레이트, 스키니, 보이프렌드 데님이 지겨워졌다면 옷장 속 복고풍 부츠컷 데님을 꺼내야 할 때가 왔다는 신호다. 낡은 듯 무릎이 살짝 뜯긴 부츠컷 데님을 입을 때 머릿속에 가장 먼저 떠올려야 하는 건 바로 영원불멸의 아이콘 제인 버킨. 그녀가 자주 착용한 큼직한 벨트와 첼시 부츠는 데님에 클래식한 멋을 더해줄 것이다.

트렌드 버무리기

간결한 디자인의 검은색 크롭 톱은 질 샌더 제품. 가격 미정. 헐렁한 핏의 라이트 데님은 칩먼데이 제품. 9만8천원. 연한 회색의 얇은 캐시미어 코트는 셀린 제품. 가격 미정. 회색 '템퍼 런' 러닝화는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제품. 15만9천원.

간결한 디자인의 검은색 크롭 톱은 질 샌더 제품. 가격 미정. 헐렁한 핏의 라이트 데님은 칩먼데이 제품. 9만8천원. 연한 회색의 얇은 캐시미어 코트는 셀린 제품. 가격 미정. 회색 ‘템퍼 런’ 러닝화는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제품. 15만9천원.

데님의 판도가 바뀐 이번 시즌, 어딘지 어정쩡하고 헐렁한 핏의 라이트 데님은 단연 인기다. 여기에 양쪽 무릎이 찢어졌다면? 일석이조. 자칫 밋밋할 수 있는 라이트 데님을 돋보이게 연출하려면 트렌디한 요소를 스타일링에 적용해야한다. 가령 크롭 톱이나 스포티 무드를 가미할 수 있는 러닝화로 말이다.

1. 허리 부분의 에스닉한 자수가 멋진 데님 팬츠는 힐피거 데님 제품. 20만8천원.
2. 그러데이션 워싱이 돋보이는 데님 팬츠는 클럽 모나코 제품. 37만8천원.

쇼츠 다시 보기

간결한 디자인의 베이지색 면 재킷은 갭 제품. 23만9천원. 안에 입은 검은색 크루넥 니트 톱은 준지 제품. 가격 미정. 데님 쇼츠는 갭 제품. 7만9천원. 페이턴트 소재의 메리제인 펌프스는 생로랑 제품. 1백만원대

간결한 디자인의 베이지색 면 재킷은 갭 제품. 23만9천원. 안에 입은 검은색 크루넥 니트 톱은 준지 제품. 가격 미정. 데님 쇼츠는 갭 제품. 7만9천원. 페이턴트 소재의 메리제인 펌프스는 생로랑 제품. 1백만원대

한여름을 호령한 데님 쇼츠는 꽤 쌀쌀한 날씨까지도 활용 가능하다. 쇼츠와 비슷한 길이의 재킷으로 경쾌한 무드를 이어가고, 플랫 슈즈나 메리제인 펌프스로 로맨틱한 느낌을 가미하는 스타일을 적극 추천한다. 킬힐을 절대 포기할 수 없다면? 양말을 활용해 허전한 발목을 커버할 것.

1. 밑단이 깔끔하게 커팅된 데님 쇼츠는 블루랩 제품. 40만원대.
2. 주머니가 드러나게 잘린 마이크로 데님 쇼츠는 랙&본 by 비이커 제품. 26만5천원.
3. 그런지한 무드의 워싱 데님 쇼츠는 씨위 제품. 36만8천원.

매니시 룩이 준 자유

갈색 오버사이즈 재킷, 갈색 체크 셔츠는 문영희 제품. 가격 미정. 안에 입은 검은색 시폰 캐미솔 톱은 자라 제품. 5만9천원. 롤업해서 연출한 보이프렌드 데님 팬츠는 리바이스 제품. 12만9천원. 검은색 위빙 로퍼는 보테가 베네타 제품. 가격 미정.

갈색 오버사이즈 재킷, 갈색 체크 셔츠는 문영희 제품. 가격 미정. 안에 입은 검은색 시폰 캐미솔 톱은 자라 제품. 5만9천원. 롤업해서 연출한 보이프렌드 데님 팬츠는 리바이스 제품. 12만9천원. 검은색 위빙 로퍼는 보테가 베네타 제품. 가격 미정.

디올이 뉴 룩으로 50년대 여자들을 해방시켰다면 보이프렌드 룩은 지금의 여자들에게 자유를 선사했다. 하지만 이제 보이프렌드 데님을 매니시한 룩으로 스타일링하는 건 뻔하기 때문에 조금 독특한 스타일링법을 적용해야 한다. 큼직한 재킷과 커다란 셔츠, 헐렁한 슬리브리스를 차곡차곡 레이어링하는 건 어떨까? 겹겹이 쌓인 옷의 맛을 느낄 수 있을테니 말이다.

1. 그런지한 워싱이 돋보이는 데님 팬츠는 카이 아크만 제품. 12만9천원.
2. 빈티지한 워싱이 멋진 보이프렌드 데님 팬츠는 제품. 9만9천원.

예의를 다해서

턱시도 리본이 달린 화이트 셔츠는 부르넬로 쿠치넬리 제품. 1백만원대. 매끈하게 재단된 울 소재 재킷은 보기 밀라노 제품. 1백만원대. 스키니 데님 팬츠는 제임스 진 제품. 36만8천원. 아찔한 높이의 검은색 플랫폼 앵클부츠는 구찌 제품. 1백20만원대. 도시적인 느낌의 회색 바이더웨이 백은 펜디 제품. 1백69만원.

턱시도 리본이 달린 화이트 셔츠는 부르넬로 쿠치넬리 제품. 1백만원대. 매끈하게 재단된 울 소재 재킷은 보기 밀라노 제품. 1백만원대. 스키니 데님 팬츠는 제임스 진 제품. 36만8천원. 아찔한 높이의 검은색 플랫폼 앵클부츠는 구찌 제품. 1백20만원대. 도시적인 느낌의 회색 바이더웨이 백은 펜디 제품. 1백69만원.

격식을 갖춘 스타일링에도 찢어진 데님은 충분히 활용 가능하다. 일단 포인트가 있는 깔끔한 셔츠와 정중한 재킷을 기본으로 하되, 스키니 핏의 디스트로이드 데님을 선택해 룩에 반전을 주자. 몸에 딱 붙는 스키니 데님을 선택했다면 도시적 느낌이 강한 앵클부츠를 매치하도록.

1.워싱이 자연스럽게 들어간 스키니 데님 팬츠는 자라 제품. 6만9천원.
2.발목에서 크롭된 라이트 스키니 데님 팬츠는 올 세인츠 제품. 10만원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