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일링 학원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스타일링 학원

2015-11-05T18:28:07+00:002014.06.02|트렌드|

이제 패션은 어떻게 입고 들고 신느냐의 문제! 2014 S/S 트렌드 아이템을 쿨하게 소화하고 싶다면 더블유 스타일링 학원에 등록하세요. 수강료는 무료입니다.

모 아니면 도
주렁주렁 레이어링하거나, 귀고리 한쪽은 과감히 버릴 것! 90년대 힙합이 트렌드의 양지로 떠오르면서 피어싱 귀고리가 덩달아 주목받았는데, 지방시 걸들처럼 여러 개의 피어싱 귀고리를 하거나, 톱숍 유니크의 모델들처럼 한쪽 귀에만 커다란 귀고리를 늘어뜨리는 것이 가장 쿨한 방법이다. 특히 한쪽에만 귀고리를 착용하는 것은 다가올 F/W 시즌 셀린의 피비 파일로가 모든 룩에서 제안한 방법이기 때문에 더욱 촉수를 세워야 할 부분.

못생긴 신발의 역습
90년대 패션에 대한 동경과 안티 패션이 맞물리며 신조어로 떠오른 ‘놈코어(Normcore)’가 이번 시즌 트렌드의 선봉에 섰다. 놈코어와 함께 런웨이의 중심에 선 것은 스웨트 셔츠, 스포츠 양말, 찢어진 청바지, 버켄스탁 같은 추억의 아이템들. 특히 아저씨들의 전유물로 하이패션계에서 한참 물러나 있던 스포츠 샌들의 위풍당당한 귀환은 놀라울 정도. 요즘 여성들에게 세련된 옷 입기의 지표를 제시하는 셀린, 프라다, 지방시 등의 쇼에 등장한 이후, 마법에 걸린 듯 이 못생긴 신발이 가장 스타일리시해 보이기 시작했다면 당신은 트렌드세터라는 증거. 최고의 트렌드 아이템이니만큼 그 어떤 옷에 매치해도 무방하지만, 추천하는 것은 크롭트 팬츠나 페이퍼백 팬츠 혹은 미디스커트같이 실루엣이 넉넉한 룩과의 조합이다.

전세역전
고정관념을 박살내는 스타일링법이 등장했다. 디자이너들이 시스루 룩을 넘어 이너웨어를 전면적으로 내세우면서 겉옷과 속옷의 위치가 역전된 것! 프라다는 화려한 비즈를 장식한 브라톱을 원피스는 물론 코트 위에 레이어링했고, 겐조는 수트 위에 밴두를 둘렀으며, 띠어리 걸들은 티셔츠 위로 뷔스티에 톱을 겹쳐 입은 채 등장했다.

첫 단추만 잘 꿰면
‘첫 단추를 잘 꿰어야 한다’는 옛말을 이번 트렌드에 치환해보면, ‘첫 단추만 잘 꿰면 된다’는 공식이 성립된다. 알렉산더 왕이 단정한 옥스퍼드 셔츠의 첫 단추만을 채운 대담한 룩을 내보낸 데 이어 로다테와 까르뱅 쇼에도 첫 번째 단추만 채워 안의 크롭트 톱을 살짝 보이게 한 스타일링이 등장했기 때문! 스태디움 재킷도 예외는 아니다. 조너선 선더스와 스텔라 매카트니의 모델들처럼 재킷의 윗부분만 잠그는 스타일링법에 도전할 것!

랩하는 여자
이번 시즌에는 ‘잘’ 더하는 기술이 필요하다. MSGM과 아이스버그에서 차용한 아이템은 랩스커트. 앞치마를 두르듯 허리춤에 랩스커트를 둘러주기만 하는데, 아이스버그의 뉴페이스, 알렉시스 마샬은 시스루 랩스커트를 둘러 안에 매치한 스커트의 프린트가 잔잔하게 베어나게 했고, MSGM은 간결한 점프수트에 화사한 꽃무늬 랩스커트를 둘러 이국적인 무드를 더했다.

이렇게 듭시다
시즌 잇백을 쟁취하는 것보다 더욱 중요한 것은 가방을 ‘모시는’ 방법.

1. 다다익선
‘하나보단 둘’은 어디에나 적용되는 불변의 법칙이다. 샤넬 런웨이에서 제안한 것처럼 양쪽으로 크로스백을 메거나 가방 여러 개를 겹쳐 드는 것, 그리고 랑방과 막스마라 쇼처럼 가능한 한 이고 지는 것이 포인트.
2. 백 목걸이를 한 소녀
타쿤과 비오네가 제시한 크로스백을 메는 새로운 방법! 목걸이처럼 목에 가방 끈을 한 바퀴 돌려서 메는 기법. 단, 소지품을 너무 많이 넣으면 목이 졸릴 위험이 있으니 조심할 것!
3. 구길수록 스타일 난다
그동안 애완동물을 품에 안 듯 클러치를 가슴팍에 밀착시켰다면, 이제는 구겨 들어야 할 때다. 가방의 위아래를 손에 쥐고 사정없이 구겨서 드는 것이 가장 스타일리시한 방법!
4. 할리우드 엄마처럼
빅토리아 베컴의 파파라치 사진을 보면 한 손은 주머니에 찔러 넣고, 한 손에는 아이를 안 듯 골반에 가방을 밀착시켜 든 것이 대부분! 이번 시즌에는 이런 애티튜드에 끌로에도 합류했다.

속보이는 여자
이번 시즌 여성들은 한층 과감해져야 한다. 속이 훤히 들여다보이는 시스루 스커트가 트렌드 아이템으로 등극했기 때문! 최근 리애나가 핑크빛 이너웨어가 그대로 비치는 대담한 시스루 스커트 차림으로 거리를 돌아다녀 모두를 경악하게 했는데, 런웨이에서는 한층 절충적인 방법을 제시했으니 시스루 패션을 두려워할 필요는 없다. 디올, 셀린, 에르뎀처럼 길이가 긴 상의와 매치하거나, No.21, 밴드 오브 아웃사이더스, 오스만처럼 안에 짧은 쇼츠를 덧입으면 트렌디한 시스루 스커트 룩을 즐길 수 있다.

패션의 완성은 양말
올봄에는 예쁜 구두만이 능사가 아니다. 슈즈의 선택만큼 중요한 것이 양말! 슈즈에 양말을 매치하는 것이 화두인데, 어떤 양말을 선택하느냐에 따라서 같은 슈즈를 다채로운 스타일로 연출할 수 있다. 생로랑처럼 도로시가 신을 법한 리본 펌프스에 반짝이 양말을 매치해 디스코 무드를 내거나 프라다처럼 스포츠 샌들에 크리스털을 주렁주렁 꿴 타이츠를 더해 화려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것은 어떨까? No.21, 시몬 로샤, 소니아 리키엘처럼 투명한 양말을 레이어링해 보다 우아한 숙녀처럼 여성스러운 무드를 내는 것도 좋은 방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