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쇼 현장에서 포착한 열두 개의 장면에 패션 에디터와 피처 에디터가 각각 한 마디씩을 보탰다. 알아서 보인 정보들, 그리고 몰라서 떠오른 생각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