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대를 주름잡던 백팩의 유행이 다시 한번 패션 피플들의 등을 강타하고 있다

90년대 중 후반을 풍미했던 백팩의 전성시대가 슬슬 기지개를 펴려는 것일까? 유행의 꼭지점에 서 있는 하이엔드 브랜드가 백팩에 슬슬 관심을 쏟고 있는 것만 봐도 알 수 있듯이 말이다. 특히 미술학도의 빈티지한 배낭을 연상케 하는 샤넬의 캔버스 소재 백팩은 화제의 중심에 서 있는 아이템. 지난 서울패션위크 중 이호정, 아이린, 김원중 등의 톱 모델들의 뒷모습에서 포착한 백팩과 엘르 패닝, 다이앤 크루거의 스트리트 사진 속 가방은 모두 샤넬의 백팩이다. 이들이 백팩 스타일링이 세련되어 보이는 이유는? 등산 배낭 마냥 고지식하게 양쪽 어깨에 메는 대신 한쪽 어깨에 슬쩍 걸쳤다는 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