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가 프렌치 시크를 입었다.

다양한 디자이너 브랜드와 컬래버레이션을 선보여 온 유니클로의 다음 파트너는 시크한 프랑스 여성이다.

유니클로는 모델 출신 디자이너이자 저널리스트로 활동 중인 ‘이네스 드 라 프레상쥬(Ines de la Fressange)’와 손을 잡았다. 프랑스의 스타일 아이콘으로 꼽히는 그녀의 조언을 담은 ‘이네스 드 라 프랑세쥬’ 컬렉션은 오는 3월 21일, 전국 매장과 온라인 스토어(www.uniqlo.com)에서 만날 수 있다.

이번 컬렉션은 프랑스의 전통 의상에서 영감을 얻은 ‘쁘띠 빠리지엔’, 폴로 셔츠와 치노 팬츠등 베이직한 아이템이 주를 이룬 ‘블뢰, 블랑 파리지엔’, 시크함의 상징인 블랙 컬러를 주로 사용한 ‘노트 파리지엔’, 운동복 라인인 ‘수플 파리지엔’ 등 총 4가지 라인, 70여 개의 다양한 제품들로 구성되었다. 올 봄, 분위기 있는 여자로 거듭나고 싶다면 유니클로에 한 번 들러보는 건 어떨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