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의 마음을 녹이는 달달한 파스텔 컬러가 봄과 함께 찾아왔다.

1. 화사한 바이올렛 색상의 알마백은 루이 비통 제품. 1백60만원대.

2. 봄기운이 물씬 풍기는 노란색 숄더 체인 백은 펜디 제품. 3백84만원.

3. 가죽 꽃 장식의 에메랄드 색 휴대폰 케이스는 버버리 프로섬 제품. 70만원대.

4. 연분홍색 페이던트 가죽 소재 로퍼는 레페토 제품. 45만8천원.

5. 스웨이드 소재의 연보라색 메리제인 힐은 미우미우 제품. 가격 미정.

6. 미니멀한 디자인의 하늘색 펌프스는 펜디 제품. 87만원.

7. 템플에 화려한 금속 장식이 되어 있는 핑크색 안경은 돌체&가바나 by 룩소티카 제품. 40만원대.

8. 부드러운 질감의 핑크색 소프트 리키백은 랄프 로렌 제품. 2백만원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