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사로운 햇볕이 비치는 봄날의 풍경 사이로 스며든 브루넬로 쿠치넬리의 담담한 아름다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