흐드러지게 만개한 아몬드 꽃 사이로 고대 시칠리아의 풍경이 아스라히 피어오른다. 현실과 꿈의 희미한 경계에 선 돌체 & 가바나의 호접지몽 (胡蝶之夢).