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절의 장난질에 불타는 산자락도 기암괴석 다람쥐 수줍은 암자까지 하늘빛 찻잔 속에는 사계 가득 담겼소. -시조 <사계>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