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를 두른 저기 저 여자. 평범한 것 같은데 어딘가 고급스럽다. 부해 보이지도 않고 과해 보이지도 않는다. 정답은 이거다. 룩에 가장 잘 어울리는 퍼 베스트를 입었다는 것. 그녀가 공개하는 비법이 여기 있다. 보고 자신의 스타일에 대입하라.

짧은 소매가 돋보이는 재킷은 Dolce & Gabbana, 도톰한 울 소재의 통 넓은 팬츠는 Johnny Hates Jazz, 밑단의 풍성한 장식이 돋보이는 여우털 베스트는 Tankus, 실용적인 숄더백은 Jill Stuart, 액세서리로 연출한 실크 스카프는 Hermes, 날렵한 핑크색 앞코가 돋보이는 스틸레토는 Dior 제품.

짧은 소매가 돋보이는 재킷은 Dolce & Gabbana, 도톰한 울 소재의 통 넓은 팬츠는 Johnny Hates Jazz, 밑단의 풍성한 장식이 돋보이는 여우털 베스트는 Tankus, 실용적인 숄더백은 Jill Stuart, 액세서리로 연출한 실크 스카프는 Hermes, 날렵한 핑크색 앞코가 돋보이는 스틸레토는 Dior 제품.

톤온톤으로 선택하라
어떤 퍼를 선택하는가는 당신의 자유다. 하지만 당신이 사무실에서 주로 시간을 보내거나 정중한 수트 차림을 입어야 하는 경우가 많다면 다음을 기억하라. 당신이 주로 입는 수트의 색감과 톤온톤으로 매치가 가능한 색을 고를 것. 사진 속 베스트처럼 흰색, 검정, 회색 등이 자연스럽게 섞인 제품이 유리하다. 베스트의 앞을 여미지 않고 오픈해 재킷, 안에 입은 블라우스, 팬츠 등의 색감이 함께 노출되도록 톤온톤 효과를 내면 더욱 멋지다.

앙고라 소재의 포근한 니트 스웨터는 3.1 Phillip Lim, 밍크 퍼 베스트는 Jill Stuart, 도톰한 울 소재 스커트는 Dolce & Gabbana, 버클 장식 숄더백은 Hermes 제품.

앙고라 소재의 포근한 니트 스웨터는 3.1 Phillip Lim, 밍크 퍼 베스트는 Jill Stuart, 도톰한 울 소재 스커트는 Dolce & Gabbana, 버클 장식 숄더백은 Hermes 제품.

털의 길이를 고려하라
니트 스웨터를 이야기할 때 여자들이 가장 좋아하는 소재가 바로 앙고라다. 북슬거리는 털이 주는 포근함은 매서운 추위도 잊게 해주니까. 이런 여성스러운 취향의 여자라면 베스트를 선택할 때도 퍼의 길이를 고려하는 것이 좋겠다. 앙고라 소재만큼이나 바람에 부드럽게 살랑거리는 것이 바로 퍼 소재니까. 털 길이가 짧게 트리밍된 것보다는 긴 것을 고르는 거다. 곱슬거리는 양털이라면 경쾌함까지 줄 수 있다.

테일러드 재킷과 팬츠는 Dior, 여우털 베스트는 Studio K, 배색이 돋보이는 송치 소재의 숄더 겸용 토트백은 Emilio Pucci, 스카프는 Hermes 제품.

테일러드 재킷과 팬츠는 Dior, 여우털 베스트는 Studio K, 배색이 돋보이는 송치 소재의 숄더 겸용 토트백은 Emilio Pucci, 스카프는 Hermes 제품.

실루엣을 살려라
테일러드 수트에 베스트를 더할 때, 특히 통이 넉넉한 팬츠를 입을 경우 신경 써야 하는 부위가 바로 ‘허리’다. 실루엣을 살릴 수 있는 결정적 요소이기 때문. 퍼로 전체를 두른 베스트는 자칫 둔해 보일 수 있다. 이때에는 벨트로 허리를 조여 잘록한 실루엣을 만들어주면 한결 우아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모자처럼 쓰는 니트 스누드는 Alexander Wang, 메시 보디수트는 Wolford, 짧은 커팅의 염소털 베스트는 Hermes, 체인 목걸이는 Epitaph, 메탈릭한 광택이 돋보이는 실버 팬츠는 Michael Michael Kors, 양손에 착용한 뱅글은 Bottega Veneta, 오른손의 검은 반지는 Calvin Klein Jewelry & Watch, 메탈 반지는 Mzuu, 레오퍼드 패턴의 송치 소재 숄더백은 Rosa. K 제품.

모자처럼 쓰는 니트 스누드는 Alexander Wang, 메시 보디수트는 Wolford, 짧은 커팅의 염소털 베스트는 Hermes, 체인 목걸이는 Epitaph, 메탈릭한 광택이 돋보이는 실버 팬츠는 Michael Michael Kors, 양손에 착용한 뱅글은 Bottega Veneta, 오른손의 검은 반지는 Calvin Klein Jewelry & Watch, 메탈 반지는 Mzuu, 레오퍼드 패턴의 송치 소재 숄더백은 Rosa. K 제품.

패셔너블하게 스타일링하라
망사 톱이나 실버 팬츠, 레오퍼드 패턴이나 굵은 체인 장식 등으로 과감하게 멋 좀 부릴 줄 아는 사람이라면 캐주얼한 요소가 가미된 퍼 베스트가 제격이다. 사진의 베스트처럼 무릎까지 길게 내려오지만 옆 선에 트임을 두어 다리를 드러낸 디자인 같은 것. 여기에 후드가 달린 캐주얼한 상의나 볼드한 액세서리들을 더하면 된다. 디자인이 독특하므로 요란하지 않은 색감, 짧게 커팅된 퍼가 깔끔하다.

챙이 넓은 푸른색 페도라는 Gerard Darel, 체크 니트 카디건과 금빛 번아웃 장식의 미니 드레스, 섬세한 주얼 장식의 스타킹, 버클 장식 부츠는 모두 Saint Laurent, 선명한 주황색이 시선을 끄는 밍크 퍼 베스트는 Ds Furs, 수납력이 돋보이는 송치 소재의 큼직한 숄더백은 Rosa. K 제품.

챙이 넓은 푸른색 페도라는 Gerard Darel, 체크 니트 카디건과 금빛 번아웃 장식의 미니 드레스, 섬세한 주얼 장식의 스타킹, 버클 장식 부츠는 모두 Saint Laurent, 선명한 주황색이 시선을 끄는 밍크 퍼 베스트는 Ds Furs, 수납력이 돋보이는 송치 소재의 큼직한 숄더백은 Rosa. K 제품.

컬러 포인트로 생동감을 줘라
가죽, 검정, 스터드 장식, 골드나 실버 액세서리. 이와 같은 요소들이 함축한 로큰롤 무드가 패션사에 미친 영향은 실로 위대하다. 방식이 조금씩 바뀔 뿐 매 시즌 트렌드의 중심에 존재하니까. 올 가을/겨울에는 생로랑의 에디 슬리먼이 보여준 90년대 그런지 무드의 영향력이 커졌다. 이처럼 강렬한 이미지의 룩에는 튀는 색감의 것을 과감하게 매치할 것. 검은색으로 점철된 어둡고 칙칙한 룩에 활기를 불어넣어줄 것이다.

굵은 짜임이 돋보이는 스웨터는 Celine, 안에 입은 하트 프린트의 자줏빛 블라우스는 Burberry Prorsum, 은은한 색감이 고급스러운 폭스 캐시미어 퍼 베스트는 Ds Furs, 풍성한 주름의 드라마틱한 스커트는 Sy=z, 로고 장식의 캐주얼한 크로스백은 See by Chloé 제품.

굵은 짜임이 돋보이는 스웨터는 Celine, 안에 입은 하트 프린트의 자줏빛 블라우스는 Burberry Prorsum, 은은한 색감이 고급스러운 폭스 캐시미어 퍼 베스트는 Ds Furs, 풍성한 주름의 드라마틱한 스커트는 Sy=z, 로고 장식의 캐주얼한 크로스백은 See by Chloé 제품.

소재를 통일시켜라
풍성한 니트 스웨터는 겨울에 가장 사랑받는 아이템. 특히 이번 시즌에는 성근 짜임의 큼직한 스웨터가 대세다. 이때 가장 세련된 조합은 바로 니트 위에 퍼가 덧대진 스웨터 형태의 퍼 베스트를 입는 것. 스웨터의 포근하고 따뜻한 느낌에 퍼 소재가 더해져 이를 극대화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