멋지게 옷 입기. 매 시즌 쏟아져 나오는 무수히 많은 아우터 속에서 길을 잃고 방황하며 제 짝을 찾지 못한 사람이라면 눈을 감고 마음과 대화할 시간을 가져라. 어떤 옷을 입을지를 결정하는 것은 결국 나의 취향, 감정, 마음에서 나오니까. 당신이 진짜로 원하는 스타일이 무엇인지 골랐다면 이제, 이 글을 읽어라. 소재와 스타일에 따라 친절하게 골랐다. 선택은 당신의 몫이다.

스타일로 말해요

스포티브 점퍼, 욕심쟁이 우후훗
추위를 유난히도 잘 타는 내가 삭풍 부는 겨울을 그나마 견딜 수 있는 이유는 캐주얼하고 남성적인 점퍼를 좋아하는 나의 취향을 만끽할 수 있는 계절이기 때문이다. 카키색, 큼직한 주머니 장식, 카무플라주 패턴, 지퍼 장식의 여밈 방식까지. 남자들이 입는 것과 비슷한 실용적이고 편리한 점퍼는 여성성과 남성성을 동시에 발휘하는 감각적인 스타일링의 주인공이다. 후드가 달린 점퍼에 레이스 장식 슬립 드레스와 청키한 부츠를 매치하거나 여성스러운 앙고라 니트, 볼륨감 넘치는 플레어스커트에 야구 점퍼와 캡 모자로 발랄하게 연출하는 식. 이처럼 건강하고 화사한 무드를 만들 수 있는 건 스포티브 요소가 지닌 가장 중요한 매력이다.

1. 넓은 칼라와 주름 장식 소매가 포인트인 코트는 메종 마틴 마르지엘라 제품. 1백83만원.
2. 카무플라주 패턴의 점퍼는 카이아크만 제품. 27만9천9백원.
3. 허리 라인을 살린 오프 숄더 점퍼는 미우미우 제품. 가격 미정.
4. 광택이 돋보이는 빈티지한 점퍼는 라코스테 라이브. 28만8천원.
5. 퍼 트리밍의 스포티한 점퍼는 아르티코 at 21드페이 제품. 가격 미정.
6. 밀리터리 무드의 점퍼는 프로젝트 포이스 싱글 시즌 by 비이커 제품. 2백65만원.
7. 퍼 트리밍 모자가 돋보이는 오버사이즈 점퍼는 띠어리 제품. 1백38만원.
8. 칼라의 퍼 장식이 포인트인 점퍼는 몽클레르 제품. 3백9만원.

피트&플레어 코트, 여자라면 놓칠 수 없어
더블유 좀 읽은 사람이라면 이번 시즌 아우터의 가장 큰 키워드가 ‘오버사이즈’라는 것쯤은 외울 때도 됐다. 물론 투박하고 박시한 오버사이즈 코트도 매력적이지만 개인적으로 더 탐이 나는 건 바로 피트&플레어 실루엣의 코트다. 잘록한 허리 라인, 풍성하게 퍼지는 밑단의 볼륨은 사랑받고 있는 여인의 미소를 떠오르게 할 만큼 그 자체로 기분 좋은 느낌을 선사한다. 여밈이 독특하거나 광택이 가미된 실키한 소재, 치마 이상으로 풍성한 주름을 넣은 플리츠 코트 등 지극히 여성스러운 디자인이 가득하다. 코트만큼이나 주름 가득한 플레어스커트를 매치하거나 코트 위에 벨트를 더하면 겨울철 여성성을 부각시킬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이고 확실한 표현법이 될 거다.

1. 어깨를 감싸는 여밈 디자인과 트임이 돋보이는 코트는 프로엔자 스쿨러 제품. 가격 미정.
2. 밑단의 풍성한 주름이 여성스러운 코트는 니나리치 제품. 4백98만원.
3. 올리브 그린 색감이 매력적인 롱 코트는 구찌 제품. 5백59만5천원.
4. 허리에 핀을 잡아 볼륨을 만든 코트는 엠포리오 아르마니 제품. 가격 미정.

테일러드 코트, 오버사이즈를 만끽할 시간
앞서 말했듯 이번 시즌에는 어느 브랜드에서도 찾을 수 있을 만큼 아주 크고 투박한 오버사이즈 아우터가 많이 등장했다. 그 가운데 특별히 주목할 것은 바로 테일러드 스타일. 견고한 재단과 벙벙한 실루엣의 조합이 선사하는 이질적인 매력이 도드라지기 때문이다. 여기에 핑크, 청록, 올리브 등 밝고 화사한 색감이 더해져 여름 시즌만큼 명랑하고 경쾌한 무드를 연출한다. 유념할 것은 워낙 큰 형태이므로 원래 입는 자신의 사이즈를 고를 것, 효과를 살리려는 욕심에 큰 사이즈를 고르면 길이나 허리 부분의 과도한 벙벙함이 실루엣을 망가트릴 것이다. 또 하나는 타이트한 하의를 매치하라는 것이다. 통 넓은 팬츠나 볼륨감 넘치는 스커트는 오히려 오버사이즈 효과를 축소시킬 수 있다. 스키니 팬츠나 롱부츠로 다리 실루엣이 드러나도록 할 것.

1. 밍크 칼라 장식이 돋보이는 테일러드 코트는 더 로우 제품. 1백49만원.
2. 소매와 옆선에 주름을 넣어 넉넉한 실루엣을 만든 두 줄 단추 장식 코트는 메종 마틴 마르지엘라 제품. 3백9만원.
3. 화사한 색감의 두 줄 단추 장식 코트는 끌로에 제품. 3백만원대.
4. 단정한 테일러드 오버사이즈 코트는 마르니 제품. 가격 미정.
5. 허리선이 내려간 오버사이즈 코트는 마르니 제품. 가격 미정.
6. 알파카 소재의 오버사이즈 코트는 톰보이 제품. 30만원대.
7. 재단이 돋보이는 산뜻한 연핑크색 테일러드 코트는 제라르 다렐 제품. 89만8천원.

라이더 재킷, 펑크룩의 상징
누구나 하나즘 가지고 있을 만큼 클래식한 아이템이자 시즌을 막론하고 입을 수 있는 아우터인 라이더(바이커) 재킷은 아주 실용적이며 그만큼 패셔너블하다. 오래 입을수록 자연스러운 손때가 묻어나 독특한 멋을 만든다. 최근엔 인조 가죽 기술이 발달해 더욱 다양한 라이더 재킷이 탄생했고 화려한 색감, 퍼나 지퍼 등의 다채로운 장식이 더해졌다. 물론 보이프렌드 핏의 벙벙한 형태도 스타일리시해 보이며 프로엔자 스쿨러처럼 페인트칠을 한 듯 독특한 질감 처리를 한 스타일도 주목할 만하다. 이번 시즌 대유행인 체크 패턴의 셔츠나 코트와 레이어링하면 근사한 그런지 펑크 룩이 완성될 것이다.

1. 컬러리스 재킷은 쟈딕&볼테르 제품. 2백39만원.
2. 페이턴트 가죽 재킷은 리치몬드 at 21드페이 제품. 3백만원대.
3. 거친 질감이 돋보이는 재킷은 프로엔자 스쿨러 제품. 가격 미정.
4. 무톤 트리밍 장식의 고급스러운 가죽 재킷은 끌로에 제품. 5백9만원.
5. 오버사이즈 가죽 재킷은 카이아크만 제품. 32만9천9백원.
6. 어깨의 엠보싱 장식이 포인트인 재킷은 레베가 밍코프 제품. 가격 미정.
7. 붉은 색감이 시선을 끄는 재킷은 럭키슈에뜨 제품. 1백18만원.
8. 견고한 재단이 돋보이는 가죽 재킷은 이로 제품. 2백만원대.
9. 퍼 장식 칼라가 멋진 재킷은 엘리자베스&제임스 제품. 1백89만원.

소재를 따져요

퍼, 떨칠 수 없는 마력
동물의 털. 지구에 존재하는 물질 중 최고의 보온재라 불릴 만큼 독보적인 퍼의 보온성은 이를 찾을 수밖에 없도록 만든다. 퍼의 길이나 패턴, 색에 따라 선택의 폭이 넓어 칙칙한 겨울에 이만큼 멋 내기 좋은 아이템도 없다. 그러니 추위에 약하지만 스타일을 내려놓을 수 없는 여자들이 자석에 끌려가듯 손길이 갈 수밖에 없는 것. 어느덧 트렌드의 주축이 된 스트리트 캐주얼, 펑키한 무드는 퍼 코트에도 영향을 미쳤다. 블루종처럼 짧고 스포티한 형태, 화려한 색감을 활용한 패턴의 탄생 등 엄마가 입던 클래식한 스타일은 찾아보기 힘들다. 퍼 소재는 스타일도 중요하지만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할 것은 퍼의 상태다. 윤기가 흐르는지, 속 털의 밀도는 균일한지를 살피고, 구입 후에는 통풍이 잘되는 그늘에 걸어두고 향수나 스프레이가 모피에 직접 닿지 않도록 잘 관리해야 오래 입을 수 있다는 사실을 기억할 것.

1. 컬러 블록이 돋보이는 페이크 퍼 코트는 꽁뜨와 데 꼬또니에 제품. 가격 미정.
2. 햄스터의 패턴이 살아 있는 롱 코트는 더 로우 제품. 5백15만원.
3. 곱슬거리는 양모의 질감이 그대로 살아 있는 연핑크 코트는 고소영 제품. 2백88만원.
4. 은은한 와인빛 퍼 코트는 엘페 제품. 5백10만원.
5. 등 부분에 화려한 패턴을 넣은 롱 코트는 에트로 제품. 1천만원대.
6. 배색을 활용해 패턴을 만든 퍼 코트는 푸시버튼 제품. 93만원.
7. 소매에 가죽 주름을 넣어 볼륨감을 살린 모헤어 소재 퍼 코트는 메종 마틴 마르지엘라 제품. 3백45만원.
8. 장모의 폭스가 돋보이는 재킷은 엘페 제품. 5백50만원.
9. 부드러운 양털 질감이 살아 있는 쇼트 코트는 아크네 제품. 3백만원.
10. 줄무늬 패턴의 밍크 소재 롱 코트는 펜디 제품. 5천만원대.

무톤, 내겐 너무 부드러운 너
복슬복슬한 양피와 스웨이드가 덧대진 무톤 소재는 포근한 질감과 차분한 색감 덕분에 겨울철 인기가 높다. 두툼하고 묵직한 형태라 시즌 트렌드인 오버사이즈 실루엣을 만들기에도 제격. 덕분에 큼직한 스타일이 줄을 이었다. 양털의 길이를 짧게 트리밍하거나 짧은 크롭트 형태의 경우 무게감을 덜어줘 입기에 편하다. 또, 양털을 활용해 패턴을 만들거나 생생한 색감을 사용해 기존의 베이지, 브라운, 카키 등의 차분한 스타일과는 달리 발랄한 무드를 낸 스타일도 등장했다. 무톤을 입을 때엔 양털과 닿는 안감 소재를 잘 살펴야 한다. 비슷한 재질의 투박한 니트나 마찰이 일어날 수 있는 스웨터보다는 부드러운 면이나 새틴, 실크 소재가 활동에 편하다.

1. 사선의 지퍼 장식이 포인트인 코트는 띠어리 제품. 3백98만원.
2. 더플 스타일의 단추 장식 코트는 제라르 다렐 제품. 3백48만원.
3. 넓은 칼라와 큼직한 주머니가 돋보이는 코트는 톰보이 제품. 39만9천원.
4. 무톤 소재의 라이더 재킷은 카이아크만 제품. 39만9천9백원.
5. 질감이 돋보이는 롱 코트는 제라르 다렐 제품. 63만8천원.
6. 배색이 돋보이는 코트는 폴&조 제품. 5백50만원.
7. 선명한 핑크색이 시선을 끄는 라이더 스타일 재킷은 펜디 제품. 1천5백32만원.

패딩, 반전의 매력을 노려라
매서운 한파 앞에선 무력한 모습으로 이렇게 말하곤 한다. ‘스타일이고 뭐고.’ 패딩 소재는 그 멘트의 지분율이 가장 높다. 털을 넣고 재봉한 패딩의 특성상 미쉘린 타이어 같은 실루엣을 피하기가 어려우니까. 그런 결점에도 불구하고 패딩이 겨울철 의상 가운데 가장 중요한 자리에 놓인 이유는 명확하다. 따뜻하니까. 몹시도 추운 날이면 너도 나도 패딩을 꺼내 입는 불가항력적인 존재감이 있으니까. 피할 수 없으면 즐기라고 했다. 스타일과 실용성, 이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기억해야 할 사항은 단순하다. 스타일의 노선을 명확히 할 것. 스포티한 스타일부터 재단이 돋보이는 테일러링 타입까지, 다양하게 선보이결론은 어떻게 스타일링하느냐에 달려 있다. 스포티한 점퍼 타입에 우아한 플레어스커트를 매치하거나 테일러드 재킷 형태에 그런지한 무드의 원피스나 팬츠를 매치해볼 것. 상반된 것들의 조합이 당신을 반전의 미학을 즐길 줄 아는 멋진 여자로 만들어줄 것이다.

테일러드 패딩
1. 글렌 체크 패턴의 패딩은 앤디&뎁 제품. 1백68만5천원.
2. 핀 스트라이프 오버사이즈 패딩은 스텔라 매카트니 제품. 3백97만원.
3. 비대칭의 여밈이 돋보이는 패딩은 비비안 웨스트우드 제품. 가격 미정.
4. 벨벳 소재가 고급스러운 패딩은 에르마노 설비노 제품. 가격 미정.
5. 잘록한 허리 라인이 돋보이는 재킷 형태의 패딩은 고소영 제품. 1백48만원.

스포티 패딩
1. 선명한 붉은색 패딩은 파라 점퍼스 제품. 1백23만8천원.
2. 단추 장식의 쇼츠 패딩은 노비스 제품. 1백15만원.
3. 남성적인 디자인의 롱 패딩은 카이아크만 제품. 36만9천9백원.
4. 칼라의 퍼와 지퍼 장식이 돋보이는 쇼츠 패딩은 쟈딕&볼테르 제품.8 7만9천원.
5. 벨트 장식의 점퍼는 노비스 제품. 1백30만원.
6. 자줏빛 색감이 포인트인 롱 패딩은 코치 제품.1 백12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