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셋째 주, 여의도 IFC몰과 여의도 공원. 아홉 명의 디자이너와 여덟 개의 뷰티 브랜드가 조우한 패션&뷰티 판타지가 펼쳐졌다. 2014 S/S 서울 컬렉션을 앞두고 <더블유>가 나서서 국내 톱 디자이너와 뷰티 브랜드의 만남을 주선한 것을 시작으로, 지난 몇 달간 치열하게 고민하고 협업한 결과물이 <2014 S/S 더블유 뷰티&패션 위크> 런웨이에서 빛을 발한 순간이었다. 그 뜨거운 현장을 앞두고 긴장감과 초조함이 최고조에 달하는 백스테이지, 그 찰나의 시공간을 <더블유>의 뷰파인더로 기록했다.

PAUL & ALICE + STILA

소년, 소녀를 넘나드는 중성적인 감성이 매력인 폴앤앨리스의 디자이너 주효순이 이번 시즌에는 한결 정제된 분위기를 연출했다. 현대미술가 엘스워스 켈리에게서 영감을 받은 그녀는 그의 회화에서 느껴지는 강렬한 색감을 통한 시각적 힘을 옷에 고스란히 담았다. 그리고 이 콘셉트에 부응한 메이크업을 위해 스틸라 팀이 힘을 보탰다. 아기처럼 매끈한 광이 나는 피붓결을 연출한 뒤 로열 블루 컬러의 볼드한 아이라이너를 더한 것. 눈꼬리를 길게 빼준 블루 아이라인과 폴앤앨리스의 옷에 담긴 강렬한 컬러의 조합은 그야말로 엘스워스 켈리의 캔버스를 보고 있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킬 정도.

1. 이번 시즌 컬러 포인트로 사용한 초록색 수트와 드레스를 입고 카메라를 응시하는 모델들.

1. 이번 시즌 컬러 포인트로 사용한 초록색 수트와 드레스를 입고 카메라를 응시하는 모델들.

 

2. 스틸라의 립 컬러들은 선명한 발색과 매끈한 광택을 보여준다. 3. 결점 없이 은은하게 빛이 감도는 피부 표현을 위해 준비된 스틸라의 베이스 제품들.

2. 스틸라의 립 컬러들은 선명한 발색과 매끈한 광택을 보여준다. 3. 결점 없이 은은하게 빛이 감도는 피부 표현을 위해 준비된 스틸라의 베이스 제품들.

 

4. 쇼 시작이 얼마남지 않은 시간, 메이크업 완성을 위해 모든 아티스트들의 손길이 한층 더 분주해졌다. 5. 디자이너의 중성적인 디자인을 가장 잘 표현해주는 매니시한 수트와 여성스러운 쇼츠 룩.

4. 쇼 시작이 얼마남지 않은 시간, 메이크업 완성을 위해 모든 아티스트들의 손길이 한층 더 분주해졌다. 5. 디자이너의 중성적인 디자인을 가장 잘 표현해주는 매니시한 수트와 여성스러운 쇼츠 룩.

THE STUDIO K + BABYLISS

언제나 구조적인 실루엣을 보여주는 스튜디오 K의 옷이 경직되어 보이지 않은 건 헤어스타일 때문이다. 지난 시즌에 이어 두 번째로 호흡을 맞추게 된 스튜디오 K의 디자이너 홍혜진과 바비리스 팀은 10년 지기라도 된 듯 호흡이 척척 맞았다. 디자이너 홍혜진의2 014 S/S 시즌 콘셉트는 ‘소리의 시각화’다. 음파의 다양한 모양을 스튜디오K 만의 공식으로 패턴을 만들었는데 바비리스 팀은 여기에 볼륨을 살린 포니테일로 모던함을 살렸다. 하지만 여기서 끝이 아니다. 미라컬 기기를 이용해 포니테일의 머리채 부분에 굵은 웨이브를 넣어 유연함을 더하니 모델들이 걸을 때마다 머리카락마저 소리를 내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켰다.

1. 모델들의 헤어스타일을 책임진 일등공신, 바비리스의 헤어 기기들. 2. 다양한 굵기의컬로 볼륨감 넘치는 포니테일을 완성한 바비리스의 미라컬. 3. 웨이브가 들어간 포니테일이 심플한 실루엣의 의상에 유연함을 더했다.

1. 모델들의 헤어스타일을 책임진 일등공신, 바비리스의 헤어 기기들. 2. 다양한 굵기의
컬로 볼륨감 넘치는 포니테일을 완성한 바비리스의 미라컬. 3. 웨이브가 들어간 포니테일이 심플한 실루엣의 의상에 유연함을 더했다.

 

4. 소매의 레터 장식이 경쾌한 크롭트 톱과 쇼츠를 입은 채 환한 미소를 던지는 최준영 5. 날아갈 듯 가벼운 시폰 소재의 프린트 룩과 미니멀한 슈즈의 매치가 모던하면서도 감미롭다.

4. 소매의 레터 장식이 경쾌한 크롭트 톱과 쇼츠를 입은 채 환한 미소를 던지는 최준영 5. 날아갈 듯 가벼운 시폰 소재의 프린트 룩과 미니멀한 슈즈의 매치가 모던하면서도 감미롭다.

JOHNNY HATES JAZZ + MAC

구조적이고 미니멀한 실루엣으로 대표되는 쟈니 헤잇 재즈 컬렉션의 매력은 이번 시즌, 그 절정을 맞은 듯 보인다. 영화 <모던 타임즈>에서 영감을 받아 공장의 노동자를 연상시키는 점프수트와 거친 재킷, 스커트를 선보였는가 하면 네오프렌과 PVC 등 새로운 소재의 등장은 쇼에 재미를 더했다. 여기에 힘을 더한 것은 맥 프로팀이다. 눈의 실루엣을 따라 거칠고 두꺼운 블루 아이라인이 그려지자 일체의 다른 색조가 필요 없으리만큼 조용한 힘이 느껴졌고, 화이트, 그레이, 블랙이 주를 이루는 모노톤의 의상과도 자연스럽게 어우러졌다. 디자이너 최지형이 원했던, 쇼의 전체적인 무드를 무너뜨리지 않으면서도 파워풀한 메이크업과도 정확하게 맞아떨어졌음은 물론이고!

1. 건강하고, 모던하게. 만지고 싶은 피부 표현의 비밀은 맥 미네랄라이즈드 파운데이션. 2. 메이크업에 힘을 더해준 아이시(icy) 블루 섀도.

1. 건강하고, 모던하게. 만지고 싶은 피부 표현의 비밀은 맥 미네랄라이즈드 파운데이션. 2. 메이크업에 힘을 더해준 아이시(icy) 블루 섀도.

 

3. 쇼의 주제인 ‘모던 타임즈’를 강렬하게 드러내는 못 프린트의 스웨트 셔츠를 입은 채 룩을 점검 중인 디자이너 최지형. 4. 흰색과 회색의 모노톤으로 미니멀하고 클린한 감성을드러낸 쟈니 헤잇 재즈.

3. 쇼의 주제인 ‘모던 타임즈’를 강렬하게 드러내는 못 프린트의 스웨트 셔츠를 입은 채 룩을 점검 중인 디자이너 최지형. 4. 흰색과 회색의 모노톤으로 미니멀하고 클린한 감성을
드러낸 쟈니 헤잇 재즈.

 

5. 매끈한 가죽 재킷과 캐주얼한 스웨트 셔츠의 매치로 동시대적인 스트리트 감각을 선보인 룩. 6. 런웨이 출격을 기다리는 톱모델 강승현.

5. 매끈한 가죽 재킷과 캐주얼한 스웨트 셔츠의 매치로 동시대적인 스트리트 감각을 선보인 룩. 6. 런웨이 출격을 기다리는 톱모델 강승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