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셋째 주, 여의도 IFC몰과 여의도 공원. 아홉 명의 디자이너와 여덟 개의 뷰티 브랜드가 조우한 패션&뷰티 판타지가 펼쳐졌다. 2014 S/S 서울 컬렉션을 앞두고 <더블유>가 나서서 국내 톱 디자이너와 뷰티 브랜드의 만남을 주선한 것을 시작으로, 지난 몇 달간 치열하게 고민하고 협업한 결과물이 <2014 S/S 더블유 뷰티&패션 위크> 런웨이에서 빛을 발한 순간이었다. 그 뜨거운 현장을 앞두고 긴장감과 초조함이 최고조에 달하는 백스테이지, 그 찰나의 시공간을 <더블유>의 뷰파인더로 기록했다.

STEVE J & YONI P + MAC

스티브J&요니P의 백스테이지는 언제나 바로 코앞마저 제대로 보이지 않을 만큼 분주하다. 하지만 두 디자이너는 시종일관 유쾌하다. 그리고 그들만큼이나 유쾌한 이들이 있으니 바로 백스테이지를 책임진 맥 프로팀이다. 맥 프로팀 아티스트들의 손길은 한 치의 주저함도 없이 정확하고 기민하게 움직이지만 그들의 얼굴에선 웃음이 떠날 새가 없으니 말이다. 그 재미가 옷에도, 모델의 얼굴에도 전달되었기 때문일까? 이번 시즌 두 디자이너는 상상으로만 꿈꾼 팝 컬러의 향연을 보여주었고, 모델들의 얼굴에는 오렌지빛 보석이 내려앉았다. 촉촉하고 매끈하게 만져진 피부와 펑키한 무드의 헤어스타일이 더해지니 백스테이지에는 스티브 J &요니 P만의 로맨틱한 스포티즘이 펼쳐졌다.

1. 주얼 스톤으로 입술과 손톱을 장식하고 V자 포즈를 취해준 모델.

1. 주얼 스톤으로 입술과 손톱을 장식하고 V자 포즈를 취해준 모델.

 

2. 맨질맨질 아기처럼 광이 나는 피부 표현을 위해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맥 프로팀의 아티스트. 3. 입술에 얹은 오렌지 컬러 스톤과 맞추어 손톱에도 화이트 컬러의 다양한 주얼을 붙였다.

2. 맨질맨질 아기처럼 광이 나는 피부 표현을 위해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맥 프로팀의 아티스트. 3. 입술에 얹은 오렌지 컬러 스톤과 맞추어 손톱에도 화이트 컬러의 다양한 주얼을 붙였다.

 

4. 스티브 J & 요니 P의 백스테이지를 찾은 장윤주.

4. 스티브 J & 요니 P의 백스테이지를 찾은 장윤주.

 

5. 디자이너의 유쾌한 기운이 모델에게도 옮겨온 듯 카메라가 다가올 때마다 재밌는 표정을 취해준 모델들. 6. 로맨틱한 힙합 룩을 완성한 건 캐주얼한 톱에 섬세하고 우아한 분위기를 더한 진주 장식. 7.스트리트 무드가 물씬 풍기는 화려한 카무플라주 패턴 룩을 입은 곽지영.

5. 디자이너의 유쾌한 기운이 모델에게도 옮겨온 듯 카메라가 다가올 때마다 재밌는 표정을 취해준 모델들. 6. 로맨틱한 힙합 룩을 완성한 건 캐주얼한 톱에 섬세하고 우아한 분위기를 더한 진주 장식. 7.스트리트 무드가 물씬 풍기는 화려한 카무플라주 패턴 룩을 입은 곽지영.

 

8. 카무플라주 패턴 룩을 멋지게 소화한 김원중과 홍종현. 9. 모노톤의 그래픽적인캐주얼 룩을 입은 채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보여준 이수혁.

8. 카무플라주 패턴 룩을 멋지게 소화한 김원중과 홍종현. 9. 모노톤의 그래픽적인
캐주얼 룩을 입은 채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보여준 이수혁.

 

1. 르이 쇼에 설 모델들의 헤어 스타일을 책임진 아베다의 제품들. 2. 아베다의 백스테이지에서라면 언제나 목격되는 아베다의 시그너처인 에코 물병.

1. 르이 쇼에 설 모델들의 헤어 스타일을 책임진 아베다의 제품들. 2. 아베다의 백스테이지에서라면 언제나 목격되는 아베다의 시그너처인 에코 물병.

LEYII + AVEDA

한 치의 오차도 없이 완벽하게 재단된 미니멀한 라인의 룩을 보여주는 디자이너 이승희. 그녀의 옷이 빛을 발하는 또 하나의 이유는 바로 소재의 힘이다. 다양한 소재를 섞고, 겹쳐 옷을 만드는데, 검은색 원단에 펀칭된 패브릭을 겹친다든지, 패턴이 프린트된 원단에 또 다른 레이스를 겹치거나 시스루 소재를 덧대는 식이다. 이런 그녀의 옷에 날개를 단 것은 바로 아베다 팀의 헤어 파워. 관자놀이에 가까울 정도로 옆으로 깊게 가르마를 탄 후 두상을 따라 모발을 붙여 정돈한 다음 목덜미 부분에서 묶어준 포니테일 스타일은 옷에 에지를 더해주었다.

3. 쇼 시작 전의 긴장감 따윈 느껴지지 않은 모델 박세라와 아베다의 헤어 스타일리스트 이혜영 팀의 즐거운 한때. 4. 르이의 디자이너 이승희와 흑백의 펀칭 장식 룩을 입은 모델 스테파니, 그리고 박세라.

3. 쇼 시작 전의 긴장감 따윈 느껴지지 않은 모델 박세라와 아베다의 헤어 스타일리스트 이혜영 팀의 즐거운 한때. 4. 르이의 디자이너 이승희와 흑백의 펀칭 장식 룩을 입은 모델 스테파니, 그리고 박세라.

 

5. 이번 쇼를 위해 르이와 협업한 브루노말리의 클러치를 눈여겨보는 박세라. 6. 구조적인 르이의 의상을 입은 모델 스테파니.

5. 이번 쇼를 위해 르이와 협업한 브루노말리의 클러치를 눈여겨보는 박세라. 6. 구조적인 르이의 의상을 입은 모델 스테파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