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가장 바쁘게 달리고 높게 뛰어오른 한 사람. 배우 이종석이 1년 만에 맞는 휴식.

 

종석1

종석2

종석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