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맑고 깨끗하고 건강미 넘치는 수지와 빈폴 액세서리의 사랑할 수밖에 없는 만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