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의 타이틀을 얻고 한층 더 성숙해진 소녀시대 수영과 지컷이 만나 클래식한 무드의 새로운 F/W 룩을 완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