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질 듯 팽팽한 긴장과 고요한 이완이 교차하는 순간! 2013 F/W 시즌의 키 룩으로 성장한 파이터의 주먹과 격한 숨소리가 바람을 가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