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속의 신비로운 영물처럼 은밀히 모습을 드러낸 구찌 우먼의 아찔한 관능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