습하고 더운 날씨에 후끈 달아오른 피부를 다독여주는 차가운 화장품이 필요한 진짜 이유는 피부 온도를 낮춰 노화를 예방해주기 때문이다. 그래서 쿨링 화장품은 한여름의 아이스커피만큼이나 유혹적이다.

30도를 오르내리는 한여름의 더위는 몸만이 아니라 피부도 열을 받게 한다.
게다가 얼굴에 송글송글 맺히는 땀은 피부 수분마저 빼앗아가니 피부가 바싹 말린 무화과 마냥 쪼글거리게 되는 건 시간문제다. 열 받고 건조한 피부가 위험한 이유는 노화로 직결되 기 때문이다. 열에 지속적으로 노출된 피부는 먼저 수분을 잃기 시작해 점점 건조해지고, 피부에 침투한 열과 수분 부족이 만나 콜라겐 섬유를 파괴한다는 사실. 일반적으로 얼굴 피부의 온도가 36도를 넘기면 홍조가 생기기 시작하고, 40도에 가까워지면 피부 속 콜라겐과 엘라스틴 섬유가 파괴되기 시작한다고 한다. 노화를 부르는 또 하나의 키워드가 열이라는 말씀이다. 어디 그뿐인가? 파괴된 콜라겐 조직 사이로 노폐물이 쌓이면서 미세 순환이 저하되니 피부는 노랗고 붉은 기로 얼룩지면서 피부 톤마저 칙칙해진다. 게다가 더위의 시작과 함께 양 볼의 모공이 늘어나 보인다면 당신에겐 차가운 화장품이 필요하다는 신호임을 알아채자. 이제 쿨링 화장품을 써야 하는 이유는 피부에 닿는 순간 시원함을 느끼며 진정되는 일회성 효과에서 벗어나 열에 자극받은 피부 속까지 다스려 피부 조직이 파괴되는 것을 막아 주기 때문. 그래서 디올에서는 바르는 즉시 피부 온도를 기본 2~3도는 낮춰주는 기능을 갖춘 화장품을 내놓거나, 프로스틴, 러쉬 등은 냉장 보관해 사용하면 화장품 속 성분의 효과가 배가되는 화장품을 출시하고 있다. 물론 일반 화장품을 냉장고에 보관하면서 쓰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단, 이때는 온도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차가워질수록 수분을 듬뿍 머금는 특성이 있는 젤 타입 제품이 효과적이다. 또한 냉장 보관한 프레쉬 ‘로즈 페이스 마스크’처럼 다른 유효 성분이 침투되기 전 피부 속에 수분을 충분히 공급해 수분 길을 터주면 유효 성분의 효과가 놀랄만큼 증대되기도 한다. 그리고 화장품을 냉장 보관할 때 잊지 말아야 할 것은 한번 냉장고에 넣은 제품은 끝까지 냉장 보관해야 한다는 것. 그래야 변질을 막을 수 있다. 피부의 열감도 가라앉히고 목마름도 해소시키는 데다 탄력까지 잡아주는 차가운 화장품, 한여름 여자에겐 누가 뭐래도 다이아몬드보다 차가운 화장품이 최고의 친구다.

1 AMORE PACIFIC 모이스처 바운드 리쥬브네이팅 아이 트리트먼트 젤 대나무 수액이 듬뿍 담겨 있어 눈가에 수분을 넉넉하게 공급해준다. 칙칙해진 눈가도 밝아지고, 잔주름도 한결 옅어진다. 눈가에 도톰하게 바르고 5분 정도 지난 뒤 두드려 피부에 흡수시킬 것. 15ml, 9만원.
2 SISLEY 보므 에휘까스 쫀득한 젤 타입의 텍스처가 눈가를 쫀쫀하게 잡아주는 느낌이 일품. 토마토에서 추출한 식물성 자극제와 단백질 복합체가 부기를 빠르게 가라앉히고 수분을 충분히 공급한다. 굳이 냉장 보관하지 않아도 피부에 닿는 쿨링감이 남다르다. 30ml, 13만원.
3 FRESH 로즈 페이스 마스크 열 받아 건조한 피부일수록 유수분 공급이 중요하다. 냉장고에 차갑게 보관한 뒤 저녁에 얼굴에 듬뿍 발라주자. 수분 공급과 동시에 늘어진 모공을 바짝 조여주고 피붓결도 쫀쫀해진다. 100ml, 8만2천원.
4 CLINIQUE 모이스처 써지 익스텐디드 썰스트 릴리프 냉장고에 넣고 차갑게 쓰면 하루 종일 달아오른 피부를 차갑게 식혀주고 지친 모공의 탄력까지 개선해준다. 50ml, 5만2천원.
5 SK-II 스킨 리부스터 수분 공급 전용 팩으로 즉각적인 피부 보습을 책임진다. 햇빛에 달아올라 민감해지고 트러블이 생긴 피부가 고민이라면 냉장 보관해서 쓰자. 피부 진정은 물론 촉촉함이 오래간다. 75g, 10만원대
6 KHIEH’S 울트라 페이셜 오일 프리 수분 젤 크림 빙하 당단백질 추출물과 사막 식물 추출물이 피부 속까지 수분을 충분히 공급한다. 젤 크림은 차갑게 보관해 쓸수록 수분 흡수율이 증가하니 참고할 것. 50ml, 3만9천원대.
7 LA PRAIRIE 쎌룰라 리바이탈라이징 아이 젤 열이 올라 부은 눈가에 효과적인 아이젤. 카페인과 오이 추출물이 쿨링 작용과 눈가 순환을 도와주고, 펩티드 콤플렉스가 콜라겐 합성을 촉진한다. 눈꺼풀과 눈썹 뼈까지 넓게 바른 뒤 마사지해주면 좋다. 15ml, 22만원.

8 SULWHASOO 청윤 수딩 팩 청매실 추출물이 빛과 열 자극으로 뜨거워진 피부를 식혀주고 늘어난 모공을 잡아준다. 도톰하게 바른 뒤 10분 후 씻어낼 것. 80ml, 4만2천원.
9 DIOR 하이드라라이프 유스 에센셜 컨센트레이티드 소르베 에센스 피부에 바르는 순간 피부 온도를 3도나 낮춰주는 에센스. 묽은 젤 타입으로 피부에 빠르게 흡수될 뿐 아니라 다음 단계에 바르는 크림의 흡수 속도도 높여준다. 30ml, 9만5천원.
10 FROSTINE’S 프로스티드 스노우 에센스 냉장 보관 전용 에센스로 호장근이라는 약초 추출물이 활성 산소의 공격으로 수분 장벽이 무너지는 것을 막아준다. 덕분에 피붓결이 한결 매끈해지고 수분광이 감돈다. 17ml, 4만5천원.
11 O HUI 아쿠아 힐링 멀티 포션 프랑스 오베르뉴 지방의 미네랄 워터인 ‘이드록시다즈’가 듬뿍 담겨 있어 열 자극으로 순환이 느려진 피부의 신진대사를 촉진한다. 세럼 대신 두세 번 겹쳐 바르면 효과가 더욱 좋다. 123ml, 4만5천원.
12 LUSH 러브 레터스 더위에 지치고 열이 올라 화장은 물론 스킨케어 제품도 잘 받지 않는 피부에 좋다. 아몬드 가루가 각질을 싹 없애주고, 꿀과 해초 성분이 피부를 촉촉하고 부드럽게 다독여준다. 50g, 1만8천7백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