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브 생 로랑은 말했다. “내가 만든 옷들이 갖췄으면 하는 요소들은 데님에 모두 들어 있다. 가장 편안하고 실용적인 동시에 무심하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