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채 한기가 가시지 않은 3월의 마지막 주. 여의도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떠오른 IFC몰, 그리고 이태원의 핫 플레이스 블루스퀘어에서 2013 F/W 서울 컬렉션이 열렸습니다. 끝이 보이지 않는 긴 행렬을 뚫고 백스테이지로 들어서자 어느 때와 마찬가지로 <더블유 뷰티 & 패션 위크>를 상징하는 노란 현수막이 가장 먼저 반겼지요. 국내 최초로 이뤄진 패션과 뷰티를 아우르는 협업의 장은 어느덧 3년째를 맞았습니다. 이번 시즌에도 총 7개의 뷰티 브랜드가 참여해 여섯 디자이너의 백스테이지를 후원했습니다. 그리고 지난 몇 달간 그들이 함께 고민하고 시도하고 만들어간 일련의 작업이 세상에 막 공개되기 직전, 그 긴장감 넘치는 순간을 <더블유>가 포착했습니다.

1 런웨이에 출격하기 직전, 카메라를 향해 포즈를 취하는 모델 이현이와 이혜정. 2 미스지 컬렉션 백스테이지의비밀 병기는 바로 이것. 에스티 로더 갈색병 듀오와 저 멀리 완벽한 커버력의 더블 웨어 파운데이션이 눈에 띈다. 3 헤어&메이크업을 마치고 백스테이지에서 대기 중인 김나래와 홍지수. 4 에스티 로더의 수석 메이크업 아티스트 알렉스 조. 5 지춘희 컬렉션에서 사용될 제품들과 메이크업 시안이 빼곡하게 적혀 있는 에스티 로더의 페이스 차트. 6 걱정스러운 표정으로 리허설을 지켜보고 있는 디자이너 지춘희. 7 헤어 스타일링을 맡았던 고원의 헤어 팀. 8 결점 없이 완벽한 도자기 피부의 비밀은 에스티 로더 블 웨어 스테이 인 플레이스 메이크업 파운데이션과 파우더이다. 9 리허설을 마치고 돌아온 모델들을 꼼꼼하게 다시 살피는 고원의 신애 부원장.

1 런웨이에 출격하기 직전, 카메라를 향해 포즈를 취하는 모델 이현이와 이혜정. 2 미스지 컬렉션 백스테이지의
비밀 병기는 바로 이것. 에스티 로더 갈색병 듀오와 저 멀리 완벽한 커버력의 더블 웨어 파운데이션이 눈에 띈다. 3 헤어&메이크업을 마치고 백스테이지에서 대기 중인 김나래와 홍지수. 4 에스티 로더의 수석 메이크업 아티스트 알렉스 조. 5 지춘희 컬렉션에서 사용될 제품들과 메이크업 시안이 빼곡하게 적혀 있는 에스티 로더의 페이스 차트. 6 걱정스러운 표정으로 리허설을 지켜보고 있는 디자이너 지춘희. 7 헤어 스타일링을 맡았던 고원의 헤어 팀. 8 결점 없이 완벽한 도자기 피부의 비밀은 에스티 로더 블 웨어 스테이 인 플레이스 메이크업 파운데이션과 파우더이다. 9 리허설을 마치고 돌아온 모델들을 꼼꼼하게 다시 살피는 고원의 신애 부원장.

 

 

<ESTEELAUDER + MISS GEE COLLECTION>
명장의 작업실. 새로운 것만이 허락되는 패션 월드에서 이번 시즌, 디자이너 지춘희는 ‘앤티크’를 메인 테마로 내세웠다. 기계로 찍어내듯 쏟아져 나오고 쉴 새 없이 급변하는 흐름에 편승하기보다는 기본에 충실하면서도 완벽한 옷, 그래서 시간이 지나도 언제든 꺼내 입을 수 있는 옷을 선보인 것이다. 메이크업도 마찬가지였다. 여성의 아름다움은 극대화하되 클래식한 무드와 우아함이 살아 있는 룩. 고민힐 필요도 없이 에스티 로더가 제격이었다. 에스티 로더 메이크업 팀은 한껏 성장한 모델들의 얼굴에 골드 베이스의 퍼플&브라운 아이와 버건디 립을 빼곡히 얹었고, 미스지 컬렉션의 오랜 파트너인 고원 팀의 헤어 스타일링까지 더해지자 룩은 더욱 풍성해졌다.

 

1 적당량의 헤어를 기기 속에 넣기만 하면 순식간에 웨이브를 만들어주는 바비리스의 미라컬. 분주한 스튜디오 K 백스테이지에서 그 진가가 빛났다. 2 마지막으로 헤어&메이크업을 점검 중인 모델 혜박. 3 바비리스 헤어 팀을 이끈 라끌로에 해로 실장. 4 일찌감치 준비를 끝낸 모델들의 즐거운 한때. 5 스튜디오 K의 헤어 스타일링을 책임진 바비리스 프로 팀. 6 무대 뒤에서 긴장된 표정으로 모니터를 체크하는 디자이너 홍혜진. 7 취재 열기와 긴장감으로 가득했던 스튜디오 K 백스테이지. 8 자연스러운 웨이브 헤어를 선보인 스튜디오 K 백스테이지에서 특히 유용했던 바비리스의 헤어 스타일링 기기들. 9 스튜디오 K 뷰티 룩의 포인트는 천사의 날개처럼 눈꼬리를 강조한 아이 메이크업과 탄력 있으면서도 자연스러운 웨이브 헤어!

1 적당량의 헤어를 기기 속에 넣기만 하면 순식간에 웨이브를 만들어주는 바비리스의 미라컬. 분주한 스튜디오 K 백스테이지에서 그 진가가 빛났다. 2 마지막으로 헤어&메이크업을 점검 중인 모델 혜박. 3 바비리스 헤어 팀을 이끈 라끌로에 해로 실장. 4 일찌감치 준비를 끝낸 모델들의 즐거운 한때. 5 스튜디오 K의 헤어 스타일링을 책임진 바비리스 프로 팀. 6 무대 뒤에서 긴장된 표정으로 모니터를 체크하는 디자이너 홍혜진. 7 취재 열기와 긴장감으로 가득했던 스튜디오 K 백스테이지. 8 자연스러운 웨이브 헤어를 선보인 스튜디오 K 백스테이지에서 특히 유용했던 바비리스의 헤어 스타일링 기기들. 9 스튜디오 K 뷰티 룩의 포인트는 천사의 날개처럼 눈꼬리를 강조한 아이 메이크업과 탄력 있으면서도 자연스러운 웨이브 헤어!

 

 
<BABYLISS + THE STUDIO K>
디자이너 홍혜진의 옷은 무뚝뚝하지만 실수가 없고 흔들림도 없다. ‘패션 용어’로 말하자면, 구조적이며 치밀하고 섬세하달까. 이번 시즌도 예외는 아니었다. 척추를 기준 삼아 데칼코마니처럼 대칭을 이루거나 패턴을 반복하는 식으로 다양한 변주를 보여준 스튜디오 K의 컬렉션은 절제된 듯하면서도 사뭇 분방한 매력을 품었다. 이런 특징은 뷰티 룩에서도 고스란히 드러났다. 백스테이지를 책임진 바비리스의 헤어 스타일리스트들은 정수리에서 정확하게 모발을 양분한 뒤, 미라컬 기기를 이용해 파고와 파장이 일정한, 그야말로 ‘완벽한’ 웨이브 헤어를 만들었고, 양쪽 눈꼬리에는 판박이로 찍어낸 듯 작은 날개가 얹혔다. 그리고 마지막 하나. 모델들의 손끝에 블랙&화이트 패턴의 네일 스티커까지 더해지면서 런웨이 출격을 위한 준비를 끝마쳤다.

 

1 파워풀하게 스팀을 뿜어내며 헤어 케어와 스타일링을 동시에 해주는 로레알 프로페셔널 파리 스팀팟. 2 헤어&메이크업을 끝마치고 포즈를 취한 모델 윤소정. 3 쇼 시작 30분 전, 아티스트들의 손길은 더욱 분주해진다. 4 헤어와 메이크업을 동시에! 백스테이지에서 가장 흔하게 볼 수 있는 장면이다. 5 쇼가 끝나고 백스테이지로 돌아온 디자이너 최지형. 만족스러운 표정에서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이 느껴진다. 6 명실상부 백스테이지의 필수품, 로레알 프로페셔널 파리의 베스트셀러이자 스테디 셀러 아이템인 에르네뜨 스프레이. 7 해피 바이러스, 모델 강승현과 차례를 기다리는 모델 이금영. 8 통제불가의 헤어를 방금 감고 나온 듯 유연하게 변신시켜준 마법의 기기, 로레알 프로페셔널 파리의 스팀팟. 9 쟈니헤이츠재즈 쇼의 헤어 스타일링을 책임진 헤어 스타일리스트 백승권.

1 파워풀하게 스팀을 뿜어내며 헤어 케어와 스타일링을 동시에 해주는 로레알 프로페셔널 파리 스팀팟. 2 헤어&메이크업을 끝마치고 포즈를 취한 모델 윤소정. 3 쇼 시작 30분 전, 아티스트들의 손길은 더욱 분주해진다. 4 헤어와 메이크업을 동시에! 백스테이지에서 가장 흔하게 볼 수 있는 장면이다. 5 쇼가 끝나고 백스테이지로 돌아온 디자이너 최지형. 만족스러운 표정에서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이 느껴진다. 6 명실상부 백스테이지의 필수품, 로레알 프로페셔널 파리의 베스트셀러이자 스테디 셀러 아이템인 에르네뜨 스프레이. 7 해피 바이러스, 모델 강승현과 차례를 기다리는 모델 이금영. 8 통제불가의 헤어를 방금 감고 나온 듯 유연하게 변신시켜준 마법의 기기, 로레알 프로페셔널 파리의 스팀팟. 9 쟈니헤이츠재즈 쇼의 헤어 스타일링을 책임진 헤어 스타일리스트 백승권.

 

 

<L’OREAL PROFESSIONNEL PARIS + JOHNNY HATES JAZZ>
헤어 브랜드 로레알 프로페셔널 파리가 함께한 최지형의 백스테이지에는 삐딱하기 그지없는 반항아들이 가득했다. 화장인지 다크서클인지 모를 짙게 물들인 눈매와 핏기를 ‘쪼옥’ 뺀 창백한 피부, 그리고 그레이, 크림, 블랙, 딥 그린 등 뉴트럴 컬러 의상들로 치장한 모델들은 이번 시즌 쟈니헤이츠재즈 쇼의 테마인 ‘Hunter on the Grey’에 완전히 취해 있었다. 여기에 화룡점정이 된 것은 대충 마음 가는 대로 쓸어넘긴 듯 한쪽으로 흐르는 그런지 헤어. 연이은 런웨이 출격에 이미 통제력을 잃어버린 모발을 방금 샴푸실에서 나온 듯 유연하게 만들기 위해 급히 로레알 프로페셔널 파리의 비밀병기 스팀팟이 동원됐다.

 

1 본격적인 작업에 앞서 메이크업 아티스트들에게 시범을 보이고 있는 맥의 수석 아티스트 변명숙. 2 백스테이지에서 사용된 맥의 색조 아이템들. 4색 섀도 팔레트와 프로 롱웨어 아이섀도 킵 유어 쿨 컬러가 눈에 띈다. 3 무대에 나가기 직전, 마지막으로 수정 메이크업을 받고 있는 모델 한혜진. 4 명실상부 최고의 스타 디자이너 듀오, 스티브 J & 요니 P. 5 오늘의 메이크업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정리된 맥의 페이스 챠트. 6 백스테이지 뷰티의 일인자답게 질서 정연한 모습으로 빠르고 정확하게 작업 중인 맥 프로팀. 7 펑키 무드에 흠뻑 빠진, 모델 강승현, 진정선, 아일린. 8 쇼 시작 30분 전, 아티스트들의 손길은 더욱 분주해진다. 9 모든 준비를 마치고 초조한 표정으로 쇼를기다리고 있는 모델 이금영.

1 본격적인 작업에 앞서 메이크업 아티스트들에게 시범을 보이고 있는 맥의 수석 아티스트 변명숙. 2 백스테이지에서 사용된 맥의 색조 아이템들. 4색 섀도 팔레트와 프로 롱웨어 아이섀도 킵 유어 쿨 컬러가 눈에 띈다. 3 무대에 나가기 직전, 마지막으로 수정 메이크업을 받고 있는 모델 한혜진. 4 명실상부 최고의 스타 디자이너 듀오, 스티브 J & 요니 P. 5 오늘의 메이크업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정리된 맥의 페이스 챠트. 6 백스테이지 뷰티의 일인자답게 질서 정연한 모습으로 빠르고 정확하게 작업 중인 맥 프로팀. 7 펑키 무드에 흠뻑 빠진, 모델 강승현, 진정선, 아일린. 8 쇼 시작 30분 전, 아티스트들의 손길은 더욱 분주해진다. 9 모든 준비를 마치고 초조한 표정으로 쇼를기다리고 있는 모델 이금영.

 

 

<MAC + STEVE J & YONI P>

정혁서, 배승연 듀오의 옷을 보고 있노라면 기분이 좋아진다. 좋아서 하는 일이라는 게 느껴져서다. 양말 한 짝, 면 티셔츠 한 장을 만들어도 딱 자기들만의 맛을 낸다. 그런 그들이 제대로 물을 만났다. 이번 시즌, 스티브 J & 요니 P의 콘셉트는 ‘Classic Meet Punk’. 그저 하고 싶은 대로, 하던 대로 했을 뿐인데, 이게 또 제대로 통했다. 블랙 시스루, 클래식 데님, 반항적인 메시지나 스와로브스키 장식은 거친 듯하면서도 아름다웠다. 이들의 메이크업은 백스테이지의 절대강자 맥 프로팀이 맡았다. 대담하게 그러나 정확하게 더해진 퍼플, 그레이, 브라운의 하모니는 눈가에 깊은 음영을 주며 펑키한 무드를 극대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