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채 한기가 가시지 않은 3월의 마지막 주. 여의도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떠오른 IFC몰, 그리고 이태원의 핫 플레이스 블루스퀘어에서 2013 F/W 서울 컬렉션이 열렸습니다. 끝이 보이지 않는 긴 행렬을 뚫고 백스테이지로 들어서자 어느 때와 마찬가지로 <더블유 뷰티 & 패션 위크>를 상징하는 노란 현수막이 가장 먼저 반겼지요. 국내 최초로 이뤄진 패션과 뷰티를 아우르는 협업의 장은 어느덧 3년째를 맞았습니다. 이번 시즌에도 총 7개의 뷰티 브랜드가 참여해 여섯 디자이너의 백스테이지를 후원했습니다. 그리고 지난 몇 달간 그들이 함께 고민하고 시도하고 만들어간 일련의 작업이 세상에 막 공개되기 직전, 그 긴장감 넘치는 순간을 <더블유>가 포착했습니다.

1 맨다리에 ‘슥슥’ 발라주면 마치 투명 타이츠를 신은 듯 실키하게 빛나는 보디로 연출해주는 베네피트의 테이크 어 픽처 잇 래스트스 롱거는 백스테이지의 필수품이다. 2 앞 타임 쇼를 마치고 백스테이지에 도착한 모델. 메이크업을 지우는 일쯤은 이제 혼자서도 척척 잘해낸다. 3 베네피트 메이크업 팀을 이끄는 수장이자 메이크업 아티스트, 정은경. 수차례 디자이너 곽현주와의 미팅 끝에 오늘의 뷰티 룩을 완성한 장본인이다. 4 헤어&메이크업을 끝마치고무료함을 달래고 있는 모델들. 만화책에서 튀어나온 듯한 모습이 사랑스럽다. 5 준비를 모두 마치고 카메라를 향해 포즈를 취한 곽현주 컬렉션의 사랑스러운 모델들. 6 서울 패션위크의 백스테이지에서 빼놓을 수 없는 한 사람, 헤어 스타일리스트 오민 원장. 그는 수년째 곽현주 컬렉션의 헤어를 책임지고 있다. 7 곽현주 컬렉션의 메이크업을 위해 사용된 베네피트의 색조 제품들. 특히 이번 시즌 신제품이기도 한 컬러 바이 베네피트 라인이 눈에 띈다. 8 쇼가 시작되기 30여 분 전. 모든 준비를 마친 디자이너 곽현주가 백스테이지에서 메이크업을 받고 있다. 그녀는 평소에도 베네피트 마니아로 유명하다. 9 눈두덩을 온통 새파랗게 물들인 곽현주 컬렉션의 아이 메이크업. 10 카오스 상태의 백스테이지에서도 한눈에 들어온 베네피트의 로고 티셔츠.

1 맨다리에 ‘슥슥’ 발라주면 마치 투명 타이츠를 신은 듯 실키하게 빛나는 보디로 연출해주는 베네피트의 테이크 어 픽처 잇 래스트스 롱거는 백스테이지의 필수품이다. 2 앞 타임 쇼를 마치고 백스테이지에 도착한 모델. 메이크업을 지우는 일쯤은 이제 혼자서도 척척 잘해낸다. 3 베네피트 메이크업 팀을 이끄는 수장이자 메이크업 아티스트, 정은경. 수차례 디자이너 곽현주와의 미팅 끝에 오늘의 뷰티 룩을 완성한 장본인이다. 4 헤어&메이크업을 끝마치고무료함을 달래고 있는 모델들. 만화책에서 튀어나온 듯한 모습이 사랑스럽다. 5 준비를 모두 마치고 카메라를 향해 포즈를 취한 곽현주 컬렉션의 사랑스러운 모델들. 6 서울 패션위크의 백스테이지에서 빼놓을 수 없는 한 사람, 헤어 스타일리스트 오민 원장. 그는 수년째 곽현주 컬렉션의 헤어를 책임지고 있다. 7 곽현주 컬렉션의 메이크업을 위해 사용된 베네피트의 색조 제품들. 특히 이번 시즌 신제품이기도 한 컬러 바이 베네피트 라인이 눈에 띈다. 8 쇼가 시작되기 30여 분 전. 모든 준비를 마친 디자이너 곽현주가 백스테이지에서 메이크업을 받고 있다. 그녀는 평소에도 베네피트 마니아로 유명하다. 9 눈두덩을 온통 새파랗게 물들인 곽현주 컬렉션의 아이 메이크업. 10 카오스 상태의 백스테이지에서도 한눈에 들어온 베네피트의 로고 티셔츠.

 

 

벌써 두 시즌째 함께 인연을 맺어온 베네피트와 곽현주 컬렉션은 명콤비가 따로 없다. ‘식(食)’ 문화에 관심이 높은 디자이너 곽현주는 테이블웨어를 모티프로 한 컬렉션을 구상했고, 그를 위해 눈이 얼얼한 화려한 그래픽 프린트와 식욕을 자극하는 강렬한 원색, 그리고 특유의 카무플라주 프린트를 준비했다. 여기에 힘을 더하기 위해 베네피트 메이크업 팀에서 선택한 건 바로 사파이어를 연상시키는 진청색 섀도다. 다이아몬드 모양으로 길게 라인을 뺀 아이 메이크업은 모델들의 얼굴에 한껏 재미를 불어넣기에 충분했고, 오민 헤어 팀에서 준비한 은색, 금색, 형광색의 인조 가발까지 더하자 순식간에 사이보그를 연상시키는 펑키하면서도 글래머러스한 분위기가 연출되었다.

 

1 최상의 컨디션으로 최고의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서는 보디 메이크업 역시 필수다. 다리의 작은 상처나 흉터까지도 일일이 컨실러로 커버 중인 로라 메르시에의 아티스트들. 2 로라 메르시에의 프로모션팀 팀장이자 메이크업 아티스트 문보람. 3 베이스 메이크업의 최강자, 로라 메르시에가 추구하는 결점 없는 피부를 위한 필수 단계, 컨실러로 다크서클 지우기! 4 1분 1초가 아쉬운 백스테이지. 모델 최준영의 메이크업을 위해 두 명의 아티스트가 동시에 붙어 작업 중이다. 5 성공리에 쇼를 마치고 백스테이지로 돌아온 디자이너 송자인. 6 아베다의 수석 헤어 스타일리스트 이혜영. 수년째 제인송 쇼의 헤어 스타일링을 책임져왔다. 7 신중하고 확실하게! 메이크업 아티스트의 손끝에서 백스테이지의 긴장감이 느껴진다. 8 제인송 쇼를 위해 사용된 로라 메르시에의 색조 제품들.

1 최상의 컨디션으로 최고의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서는 보디 메이크업 역시 필수다. 다리의 작은 상처나 흉터까지도 일일이 컨실러로 커버 중인 로라 메르시에의 아티스트들. 2 로라 메르시에의 프로모션팀 팀장이자 메이크업 아티스트 문보람. 3 베이스 메이크업의 최강자, 로라 메르시에가 추구하는 결점 없는 피부를 위한 필수 단계, 컨실러로 다크서클 지우기! 4 1분 1초가 아쉬운 백스테이지. 모델 최준영의 메이크업을 위해 두 명의 아티스트가 동시에 붙어 작업 중이다. 5 성공리에 쇼를 마치고 백스테이지로 돌아온 디자이너 송자인. 6 아베다의 수석 헤어 스타일리스트 이혜영. 수년째 제인송 쇼의 헤어 스타일링을 책임져왔다. 7 신중하고 확실하게! 메이크업 아티스트의 손끝에서 백스테이지의 긴장감이 느껴진다. 8 제인송 쇼를 위해 사용된 로라 메르시에의 색조 제품들.

 

 

1 거울을 들여다 보며 꼼꼼하게 룩을 체크하는 모델 박슬기와 헤어 스타일리스트 이에녹. 2 런웨이는 물론 리얼웨이에서도 유용한 로라 메르시에의 틴티드 모이스처라이저와 파운데이션 프라이머. 3 이것이 바로 단 한 장으로 이번 시즌제인송 컬렉션의 무드와 뷰티 룩을 설명해주는 메이크업 시안. 4 모델들의 머리를 매만지는 아베다 헤어 스타일리스트들의 손길에서 분주함이 느껴진다. 5 제인송 백스테이지에서 사용된 아베다의 헤어 스타일링 제품들과 친환경 텀블러. 6 헤어&메이크업을 마치고 포즈를 취한 모델 송주. 7 한창 메이크업 중인 모델 진정선. 8 쇼 직전, 런웨이 뒤에서마지막까지 꼼꼼하게 체크 중인 아베다의 헤어 스타일리스트들.

1 거울을 들여다 보며 꼼꼼하게 룩을 체크하는 모델 박슬기와 헤어 스타일리스트 이에녹. 2 런웨이는 물론 리얼웨이에서도 유용한 로라 메르시에의 틴티드 모이스처라이저와 파운데이션 프라이머. 3 이것이 바로 단 한 장으로 이번 시즌
제인송 컬렉션의 무드와 뷰티 룩을 설명해주는 메이크업 시안. 4 모델들의 머리를 매만지는 아베다 헤어 스타일리스트들의 손길에서 분주함이 느껴진다. 5 제인송 백스테이지에서 사용된 아베다의 헤어 스타일링 제품들과 친환경 텀블러. 6 헤어&메이크업을 마치고 포즈를 취한 모델 송주. 7 한창 메이크업 중인 모델 진정선. 8 쇼 직전, 런웨이 뒤에서
마지막까지 꼼꼼하게 체크 중인 아베다의 헤어 스타일리스트들.

 

 

<BENEFIT + KWAK HYUN JOO COLLECTION>

문득 하던 일을 멈추고, 가만히 바라보게 만드는 것들이 있다. 디자이너 송자인의 옷이 그렇다. 추운 겨울, 한바탕 신나게 즐기고 클럽 문을 나서는 시크한 룩의 여자아이를 떠올리며 만들었다는 제인송의 2013 F/W룩은 딱딱하고 어두운 블랙과 블루 일색이었지만, 왠지 시선을 붙드는 힘이 있었다.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물론 여기에는 든든한 지원군, 로라 메르시에와 아베다 헤어 팀이 있었다. 잔뜩 상기된 것 같기도 하다가, 한껏 얼어붙은 것 같기도 하다가, 얼굴의 윤곽이 자연스럽게 살아난 페이스 메이크업은 우아하면서도 시크한 매력을 풍겼고, 대담하게 한쪽으로 치우친 가르마와 무심하게 대충 묶은 헤어는 록적인 분위기를 고조시키며 쇼의 완성도를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