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누구도 닮지 않은 온전함으로 빛나는 소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