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블유만의 시각으로 풀어본 여섯 브랜드의 2013 S/S 뷰티 트렌드.

맥 2013 S/S 트렌드 : 60년대와 미니멀리즘
미니멀리즘과 60년대 코드가 만나면 어떻게 될까? 맥의 2013 S/S 룩이 그 답을 가르쳐준다. 단 하나의 아이디어로 집약된 메이크업. 쉽게 말해 집중과 선택이다. 모든 요소가 생략된 채 강렬하게 발광하는 레드 립, 혹은 눈가에만 집중적으로 사용된 현란한 피그먼트 같은 것이 좋은 예다. 그 결과 미니멀리즘은 우리가 알고 있던 것보다 훨씬 펑키하고 재미있어졌다. 다음은 이번 2013 S/S 컬렉션 백스테이지에서 활동한 맥 아티스트들의 한마디.

“우주적 느낌의 코스믹 쿠튀르. 무중력처럼 가볍고 환상적인 데다 아름답게 빛나는 룩이에요.” -루치아 피에로니(메이크업 아티스트)
“선명하고 밝고 생동감 넘치는 그래픽적 느낌이 특징이죠.” -린 데스노이여(메이크업 아티스트)
“밋밋한 얼굴에 공상 과학적이고 현대적인 느낌이 더해졌죠.” -샬롯 틸버리(메이크업 아티스트)
“만화경처럼 화려한 아이 메이크업의 소녀.” -테리 바버(메이크업 아티스트)

1. 스타일리시 브로우 컬렉션 밸룩스 브로우 라이너,2. 립스틱 캔디 얌얌,3. 미네랄라이즈 스킨 피니쉬 라이츠 카페이드,4. 스타일리시 브로우 컬렉션 브로우 듀오, 5. 프레스드 피그먼트, 6. 스튜디오 픽스 플루이드 SPF 15.

1. 스타일리시 브로우 컬렉션 밸룩스 브로우 라이너,
2. 립스틱 캔디 얌얌,
3. 미네랄라이즈 스킨 피니쉬 라이츠 카페이드,
4. 스타일리시 브로우 컬렉션 브로우 듀오,
5. 프레스드 피그먼트,
6. 스튜디오 픽스 플루이드 SPF 15.

2013맥의 2013 스프링 룩 HOW TO
피부 표현 : 촉촉하다거나 매트한 마무리감이 강조되는 것이 아니라, 대리석처럼 매끈하게 빛나는 피부 표현이 관건이다. 미네랄라이즈 차지드 워터 베이스 앤 보디 로션이나 스튜디오 픽스 플루이드 SPF 15 파운데이션, 미네랄라이즈 스킨 피니쉬 등이 추천 제품이다.
아이 메이크업 : 자신의 눈썹결을 잘 살려 빗어주고 고정시킨다. 미니멀리즘이 가미된 메이크업이니만큼 사용되는 색조나 라인이 무척 제한적이다. 반대로 생각하면 사용되는 색조와 질감 하나하나가 강조되고 예민하리만큼 섬세하게 표현되어야 한다는 뜻. 눈썹결을 잘 살리기만 해도 아이 메이크업의 반은 완성된 셈. 다음 눈 앞머리에는 밝은 컬러의 피그먼트를 사용하고, 볼륨감 있는 눈썹 표현으로 60년대 코드를 가미한다. 스타일리시 브로우 컬렉션이 보다 자연스럽고 미니멀한 눈썹 모양을 만들어줄 것이다.
립 컬러 : 네온 핑크인 립스틱 ‘캔디 얌얌’을 사용해 입술 전체에 채워 바른다. 전체적으로 맑고 모던한 느낌을 주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