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한 부츠가 한옥을 만났다. 태생적으로 다른 그 둘은 어딘지 묘하게 닮아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