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똑같은 ‘물’이라기엔 섭섭한, 조금은 특별한 물로 만든 미스트들.

1. CHANEL 보떼 이니샬 스프레이 세럼
피로 해소제의 필수 성분인 타우린이 피곤하고 지친 피부에 생기를 불어넣는다. 진줏빛으로 반짝이는 펄 가루를 함유해 건조함, 외부 자극 등으로 인해 붉게 달아오른 피부 톤을 고르게 잡아준다. 뿌린 뒤 두드리며 흡수시키지 않아도 된다. 50ml, 13만원.

2. ’L’OCCITANE 시어 프레쉬 페이스 워터
분사 시 은은하게 퍼지는 플로럴 향기에 한 번, 빠른 흡수력에 두 번 반하게 되는 제품. 보습력이 우수한 글리세린과 항염 효능을 갖춘 오렌지꽃 추출 성분이 피부를 촉촉하게 가꿔준다. 스킨 대용으로 사용해도 좋다. 200ml, 3만원.

3. AESOP 이미디어트 모이스처 페이셜 하이드로졸 다마스크
로즈에서 추출한 에센셜 오일과 캐머마일, 베르가모트 등에서 추출한 천연 식물수가 건조한 피부에 수분을 풍부하게 공급해준다. 수렴, 진정 효과 또한 갖춰 거친 겨울바람으로 예민해진 피부를 다독거려준다. 50ml, 2만9천원.

4. INNISFREE 그린티 미네랄 미스트
청정한 제주도 지역에서 자란 무농약 녹차수가 피부의 갈증을 빠르게 해소해준다. 에탄올, 파라벤 등 피부에 해를 끼칠 수 있는 6가지요소를 빼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산뜻하고 깔끔한 녹차 향이 안색은 물론 기분까지 상쾌하게 해준다. 50ml, 5천원.

5. CAUDALIE 그레이프 워터
프랑스 남부 지방에서 유기농으로 재배한 포도를 사용했다. 칼륨, 마그네슘 등이 다량 들어 있어 피부를 생기있게 가꿔주며, 진정 작용이 뛰어나 건조함으로 인한 가려움 등을 해소해준다. 고르게 분사된다는 점 역시 매력적이다. 75ml, 1만 4천원.

6. GAMARDE by ONTREE
갸마르드 워터 얄팍한 지갑 때문에 온천은 그림의 떡이라면 온천수로 만든 미스트로 아쉬움을 달래보자. 미네랄과 유황 성분이 풍부해 피부를 진정, 보호해준다. 코튼에 미스트를 듬뿍 뿌린 뒤 자극받은 피부 위에 올려주면 훌륭한 응급 처치가 된다 1.00ml, 1만5천원.

미스트 사용 팁, TIP
1. 뿌리기 전에 잠시 여유를 갖고 뒷면을 살펴보자. 미스트는 사용 전 힘차게 흔들어줘야 한다고 알려졌지만, 성분 특성상 흔들면 오히려 효과가 떨어지는 제품도 있으니까.

2. 수정 메이크업 단계에서 사용하는 미스트는 분사력과 질감을 따져봐야 한다. 진득한 질감의 미스트는 자칫 화장을 번지고뭉치게 할 수 있으므로 안개처럼 곱게 분사되는 제품을 고르자.

3. 미스트를 신체 여러 부위에 뿌려주자. 목의 피부 상태가 여자의 진정한 나이테라는 건 이제 상식. 크림을 펴 바른 뒤 얼굴과 목에 미스트를 뿌려주면 수분막이 형성돼 촉촉함을 오래 유지할 수 있다. 보디 피부는 물론, 건조해 정전기가 튀는 모발 끝에도 미스트를 뿌려주면 잠잠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