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그러운 연둣빛으로 반짝이는 17세 소녀부터 세월의 빛깔로 깊게 물든 84세 할머니까지, 아름다운 꽃처럼 피고 지는 여자의 일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