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떨기 꽃이 되어 피고 지는 꿈. 배우 한혜진의 서른 즈음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