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왕 치하의 황금 시대를 재현한 눈부신 장식, 시공을 초월한 모던함을 품고 있는 아이코닉한 재킷들. 샤넬의 태양왕, 칼 라거펠트가 더블유에 보내온 마법 같은 크루즈 패션 모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