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판 브랜드 1984가 편집하는 문화 공간 ‘1984’가 문을 열었다. 출판사의 문화 공간이니만큼 북카페가 아니겠느냐고? 전용훈 대표의 대답은 이러하다. “그런 생각은 너무 지루하지 않나요?”

1. 출판 브랜드1984가 발간한,,.2. 편집숍, 갤러리, 카페 등으로 이루어진 공간 ‛1984’.

1. 출판 브랜드
1984가 발간한
<디자이너의 패션북>,
<더 에미넴 북>,
<예술가의 인테리어>.
2. 편집숍, 갤러리, 카페 등으로 이루어진 공간 ‛1984’.

예술가의 집과 스튜디오 이야기를 담은 [예술가의 인테리어], 거리의 문화가 녹아든 40개 스트리트 브랜드를 빼곡히 풀어낸 [더 스트리트 북], 에미넴의 일대기를 망라한 [더 에미넴 북]이 차례대로 출간될 때부터 예상은 했다. 결코 ‘주류’라 말할 수 없는 구석구석의 문화에 주목하는 이 출판 브랜드가 새로 꾸몄다는 공간이 흔한 북카페는 아닐 것이라는 사실을 말이다. 아니나 다를까. 예술, 음악, 패션, 라이프스타일을 넘나드는 브랜드의 콘텐츠로 꽉 채운 공간에서 펼쳐진 오픈 파티에는 가리온, DJ 소울스케이프의 공연이 한창이었다. 1984가 선택한 첫 전시는 1984의 모태라 할 수 있는 ‘혜원 출판사’에서 간행될 혜원세계문학전집의 새로운 커버 아트로 구성된 ‘아티스트 X 클래식’. 흔히 고전이라 말하는 [1984년], [테스], [동물농장], [어린왕자]의 커버를 ‘붕가붕가레코드’의 수석 디자이너 김기조를 비롯해 가장 동시대적 작가들이 재해석하는 프로젝트의 출발점이다. 한국의 힙합, 대중문화, 인디 음악을 짚어보는 강좌 역시 충실하게 마련해두었다. 왜 굳이 이렇게 복잡한 일을 벌였느냐는 질문에 1984의 전용훈 대표는 말한다. “앞으로 종이책은 전자책뿐만 아니라, 아이패드 심지어 게임기와도 경쟁해야 합니다. 그래서 종이에 갇히는 전통적인 출판에서 나아가, 텍스트라는 기반을 확장하고 싶었죠. 그러기 위해선 우선 독자와 직접 만날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독자들이 좋아할 만한 편집숍, 갤러리, 카페까지 꾸려놓았지만, 자칫 광범위해 보일 수 있는 이 공간을 계속 ‘우리’답게 만들어가는 것이 앞으로의 과제입니다.” ‘우리의 책이 독자의 취향을 나타내는 도구가 되었으면 한다’는 출판 브랜드 1984와 그들의 공간에서, 어쩌면 내 취향에 걸맞은 도구를 발견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