뉘엿뉘엿 넘어가는 가을 햇살과 소슬한 바람 소리, 사근사근 소리를 내며 씹히는 제철 과일들을 닮은 새로운 가을 향수들.

1. BVLGARI 몽 자스민 느와 엘릭시르
샴페인처럼 가볍고 달콤한 첫 향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캔디드 베르가모트와 허니드 앰버, 골든 머스크를 더해 감미로운 무드를 강조한 엘릭시르 라인의 신제품. 50ml, 13만9천원.

2. HERMES 랑브르 데 메르베이 오드 퍼퓸
여성용 향수로는 드물게 꽃 향을 완전히 배제하고, 시트러스와 우디, 앰버만으로 달콤하면서도 부드러운 느낌을 완성했다. 금가루가 들어 있어 스노볼을 연상시키는 앰버 컬러의 유리병은 장식용으로도 그만. 50ml, 14만9천원.

3. CHRISTIAN DIOR 미스 디올 펄스 스프레이 블루밍 부케
미스 디올 블루밍 부케가 마치 립스틱을 연상시키는 휴대용 사이즈로 재탄생했다. 상쾌한 시칠리언 오렌지부터 로즈, 재스민, 파촐리, 화이트 머스크가 차례로 올라오는 섬세하고 부드러운 향. 20mlX3, 12만4천원(케이스 포함).

4. GIRL 7 델피니움 오드 퍼퓸
프랑스 프로방스 지역의 아름다운 자연을 모티프로 저명한 조향사 제라드 안토니에 의해 완성되었다. 카시스, 유자, 허니 서클, 로즈, 샌들우드와 바닐라 등이 배합된 플로럴 우디 머스크 계열. 50ml, 6만8천원.

5. JOHN GALLIANO 팔레즈 앙코르
꿈속의 왕자님을 찾아 떠나는 장난기 많고 매력적인 현대판 프린세스를 롤모델로 한 향수. 가드니아, 터키로즈, 블루베리가 믹스된 가벼우면서도 세련된 향이다. 편지봉투를 연상시키는 보라색 보틀도 유니크하다. 50ml, 9만2천원.

6. GUCCI 프리미에르 오드 퍼퓸
레드 카펫 위의 여배우처럼 화려하고 우아하며 관능적인 매력을 지닌 우디 머스키 계열의 향수. 오렌지 블러섬& 베르가모트의 글래머러스한 첫 향과 시간이 지날수록 올라오는 부드럽고 따뜻한 잔향이 오묘하게 어우러졌다. 50ml, 13만원대.

7. CHANEL 저지 마드무아젤
샤넬과 초대 조향사인 에르네스트 보, 그리고 현재의 조향사인 자크 폴주에 이르기까지, 90여 년 동안 조금씩 채워져가고 있는 레 엑스클루시브 드 샤넬 컬렉션의 하나. 라벤더와 머스크, 로즈, 재스민, 바닐라와 통카 빈으로 이어지는 향의 스펙트럼은 마치 저지처럼 부드럽고 유연하며 편안한 느낌을 준다. 75ml, 21만원.

8. MONT BLANC 레전드 뿌르 팜므 오드 퍼퓸
카리스마 넘치는 열정적인 현대 여성을 위한 향수.자신감, 섹시함, 우아함을 표현하기 위해 페어, 네롤리, 릴리 오브 밸리, 오렌지 블러섬, 머스크 파우더 등을 사용했다. 몽블랑 파인 주얼리 4810 컬렉션에서 영감을 받은 보틀 캡도 주목할 만하다. 75ml, 12만5천원.

9. GIORGIO ARMAN 레 조 콜렉시옹
패션 디자이너 조르지오 아르마니의 진두지휘로 완성된 최고급 향수 라인, 프리베 컬렉션 가운데 하나. 알함브라 궁전의 파티오를 닮은 오랑제 알함브라, 상상 속의 에덴 동산을 향으로 풀어낸 휘그 에덴, 고대 이집트 의식에 사용된 전설의 장미를 표현한 로즈 알렉산드리, 바빌론의 공중 정원에서 영감을 받은 베티베 바빌론 등 4가지로 구성된다. 각 100ml, 가격 미정.

10. MARC JACOBS 도트 오드 퍼퓸
‘데이지’, ‘오, 롤라!’의 뒤를 이을 마크 제이콥스의 야심작. 브랜드의 시그너처 패턴이라 할 수 있는 물방울 무늬로 가득 채운 유리 보틀과 나비 모양 장식, 레드베리와 재스민이 믹스된 상큼하고 사랑스러운 향기가 특징이다. 50ml, 8만9천원.

11. KENZO 매들리 겐조 오드 퍼퓸
유쾌한 일탈을 모티프로 한 밝고 통통 튀는 느낌의 오리엔탈 플로럴 계열 향수. 부드러운 커브가 돋보이는 유리 보틀은 디자인계의 거장 론 아라드의 작품이다. 50ml, 11만원.

12. THE BODY SHOP 아틀라스 마운틴 로즈
전 세계의 주요 도시와 여행을 테마로 선보이는 더 바디샵 센트 오브 더 월드 컬렉션의 하나. 모로코 아틀라스 산맥의 향은 지중해의 햇살을 듬뿍 받고 자란 마운틴 로즈와 시트러스, 머스크의 조화로 완성되었다. 50ml, 2만7천원.

13. MEMO by Art Perfumery 문 사파리 오드 퍼퓸
쌉쌀한 오렌지, 자몽, 레몬, 세이지, 레몬 버베나, 통카를 배합한 열정적이고 신비로운 향. 달빛을 받아 웅크렸던 본능이 되살아난 야생 동물과 대자연을 형상화했다. 30ml, 14만5천원.

14. CHLOE 러브 클로에 오 플로럴
우아하면서도 시크한 향으로 사랑받은 러브 클로에가 좀 더 프레시한 느낌으로 재탄생했다. 산소처럼 가볍고 깨끗한 느낌을 위해 그린티와 스윗피 노트를 더한 것. 페이스 파우더를 베이스 노트로 사용해 마치 살냄새처럼 보드라운 잔향이 남는 것이 특징. 30ml, 9만4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