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새 고혹적인 눈빛의 뉘앙스를 알게 된 그녀는 더 이상 ‘소녀’가 아니다. 소녀시대의 제시카는 자신의 깊은 동공처럼 청아한 빛을 품은 주얼리를 달콤한 손짓으로 쓰다듬으며 카메라를 응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