짙게 풍기는 꽃향기처럼 농밀하고 매혹적인 여인에게 요염한 아름다움이 서린 브리짓 바르도의 환영이 은밀하게 투영됐다.